코스피 2,370.86 12.45 (+0.53%)
코스닥 830.67 6.02 (+0.73%)

김용호 “이근이 A씨 죽였다고 안 했다”VS 이근 “인간쓰레기”

  • 등록 2020-10-19 오전 7:29:35

    수정 2020-10-19 오전 7:29:35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유튜버 이근 전 대위가 자신의 사생활을 폭로한 유튜버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와 김용호씨를 향해 “인간 쓰레기들”이라고 비난했다.

(왼쪽부터) 유튜버 김용호, 유튜버 이근 전 대위 (사진=김용호·이근 유튜브 영상 캡처)
이 전 대위는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지금까지 저질이 방송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든 말든 그냥 고소하고 무시를 했다. 하지만 저의 스카이다이빙 동료 사망사고를 이용해서 이익을 챙기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한다? 별 쓰레기를 다 봤네”라고 말했다.

이어 “그분의 가족한테 2차 트라우마를 불러오는 것은 물론, 현장에도 없었던 저를 그분의 교관을 한 적도 없던, 남자친구가 아니었던 저 때문에 A씨가 사망했다고? 이 사실은 A씨 가족도 다 알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는 국민들에게 거짓말한 적 없다. 가짜뉴스를 믿든, 가세연과 기타 쓰레기를 믿든 여러분들의 자유다. 전, 제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에 떳떳하다”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위는 “많은 분들이 배 아파서 거짓말을 다 끌어가지고 와 저를 죽이려고 시도하고 있는데 자신 있으면 계속해봐라. 참 고소장 또 갈 거다”라고 경고했다.

이날 이 전 대위는 글과 함께 유튜브 댓글 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해당 캡처 사진에서 한 누리꾼은 김용호씨에게 “사망한 게 이근 때문인 거 아니면 굳이 다룰 필요가 없을 거 같네요. 유가족도 불편할테고”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에 김씨는 “이근 때문에 사망했습니다”라고 댓글을 적었다.

이근 전 대위 유튜브 커뮤니티 캡처.
김씨는 1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처음으로 A씨를 언급했다. 김씨는 “이근 전 대위에 대한 제보들이 많이 오고 있다. 그중 저를 놀라게 한 사건이 있다. 과거 이근과 사귀던 여자친구의 충격적인 사망사고다”라고 말했다.

이후 누리꾼들은 증거를 보여달라고 요구했고, 일부 누리꾼들은 김씨의 글을 토대로 이 전 대위가 A씨 사망사고에 연루됐다고 믿었다. 논란이 커지자 18일 김씨는 자신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이근 책임이다. 내가 언제 이근이 죽였다고 했냐”라고 말했다.

이후 이 전 대위가 A씨와 연인관계가 아니었고, A씨 사망사고에 연루되지 않았다고 반박하자 김씨는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끝까지 거짓말을 한다. 이근이 뻔뻔하게 나오니 취재한 내용 몇 가지 공개한다. 이근은 당시 서울스카이다이빙학교 코치였다. A씨는 이근과 함께 여러 번 강하를 했다. 이근은 A씨 시신수색과 장례식에 참여했다. 이근은 A씨와 연인사이였다. 본인이 주변 사람들에게 직접 다 이야기했고 당시 페이스북에 사랑하는 A씨가 죽어서 슬프다고 사진을 마구 올렸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씨는 최근 이근 전 대위의 UN 근무 경력이 허위사실이라고 폭로했다. 이에 이 전 대위는 김씨를 명예훼손,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