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노조, 올해 임단협 잠정합의안 부결…찬성 49.94%

투표율 93.02%…찬성 조합원, 과반에 0.06% 부족
노사, 조만간 2차 잠정합의안 위해 재협상 벌일 듯
함께 투표한 현대일렉트릭 ‘부결’·현대건설기계 ‘가결’
  • 등록 2022-12-09 오전 8:51:30

    수정 2022-12-09 오전 8:51:30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현대중공업 노사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이 노동조합 찬반 투표 끝에 부결됐다. 노사는 2차 잠정합의안을 만들기 위해 재협상을 벌일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노조가 지난달 26일 울산 본사 체육관에서 올해 임단협 난항에 따른 파업 찬반투표를 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9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중공업지부에 따르면 현대중공업(329180) 노조는 지난 8일 전체 조합원 6659명을 대상으로 한 찬반투표를 벌여 노사 잠정합의안을 부결했다.

이날 투표엔 6194명(투표율 93.02%)이 참여한 상황에서 3093명(49.94%)이 찬성, 3078명(49.69%)이 반대했다. 23명(0.37%)은 무효를 택했다. 찬성을 택한 조합원이 반대를 택한 조합원들보다 많지만, 투표 조합원 중 절반 이상이 찬성해야 가결된다는 임단협 잠정합의안 가결 조건을 충족하지 못해 부결됐다.

앞서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 5일부터 진행한 제36차 교섭에서 밤샘 협상 끝에 6일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잠정합의안 주요 내용은 △기본급 8만원(호봉승급분 2만3000원 포함) 인상 △지역·복지수당 2만원 인상 △격려금 350만원 △현대오일뱅크 상품권 30만원 지급 등이었다. 또 △배우자 포함 치과치료비 연 50만원 △주택구매 융자 상환기간 연장 △퇴직자 기간제 채용 확대 등도 포함됐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2차 잠정합의안을 만들고자 이른 시일 내 재협상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측도 부결 원인을 파악한 뒤 사측과 협상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함께 찬반투표를 벌였던 현대일렉트릭(267260)도 찬성 271표(46.25%), 반대 311표(53.07%)로 부결됐다. 현대건설기계(267270)는 찬성 206표(50.49%), 반대 201표(49.26%)로 가결됐다. 그러나 분사 이전의 ‘3사 1노조’ 원칙에 따라 부결된 2개사가 모두 통과해야 최종 가결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