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투어, 패키지여행 성장…레저업종 '톱픽'-유안타

  • 등록 2022-05-04 오전 8:22:48

    수정 2022-05-04 오전 8:22:48

[이데일리 김응태 기자] 유안타증권은 4일 하나투어(039130)에 대해 여행 예약률과 송객인원이 점차 회복하는 가운데, 패키지여행 수요가 늘어나면서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1만원을 유지했다. 상승여력은 34%이며, 3일 종가는 8만2000원이다.

이진협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하나투어는 1분기 매출이 전년대 40.2% 증가한 98억원, 영업손실은 297억원으로 전년 대비 적자를 기록했다”며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컨센서스를 하회했으나, 현 상황에서는 실적이 가지는 의미는 크지 않다고 판단한다”고 진단했다.

1분기 전체 송객인원은 증가세를 보였다. 1만5500명으로 전년 대비 102.7% 증가했다. 이 가운데 패키지 송객인원은 전년 대비 281.7% 늘어난 1664명으로 집계됐다. 4월과 5월 송객인원 잠정치는 1만3000명, 1만5000명 수준이었다. 이는 지난 2019년 동기 대비 3~4% 수준이다.

예약률도 점차 회복하는 추세다. 5월 예약률은 전년 대비 2505.4% 증가했다. 6월과 7월에는 각각 2567.8%, 998.0% 늘었다.

이 연구원은 송객인원과 예약률 지표는 7월부터 본격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당분간 예약률 지표와 송객인원 지표는 회복세가 지속될 것”이라며 “본격적으로 회복되는 시기는 성수기인 7월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패키지여행 수요 증가가 두드러질 것으로 점쳤다. 이 연구원은 “국내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가 해제됨에 따라서 아웃바운드에 대한 수요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다만 여전히 항공노선 슬롯 제한 등이 문제가 있는 상황에서 패키지 여행에 대한 선호도를 역설적으로 높여줄 수 있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별로 다른 PCR 검사 정책도 패키지여행 선호를 높이는 요인으로 꼽았다. 패키지 여행 이용 시 PCR 검사 관련 비용, 스케줄링 등에 대해 여행사의 도움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이 연구원은 최근 발표한 유상증자에 대한 불확실성이 상당 부분 해소된 것도 호재로 인식했다. 그는 “최근 발표된 유상증자로 인해 주주가치 희석에 대한 불확실성도 해소된 것으로 판단한다”며 ”여행업종에 대한 긍정적인 시각을 유지하며 하나투어는 레버리지가 가장 클 것“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