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다 홍콩반점 다 망해요” 솔루션 나선 백종원 분노

  • 등록 2024-06-11 오전 7:58:57

    수정 2024-06-11 오전 7:58:57

[이데일리 김혜선 기자] 자신의 대표 중식 브랜드 ‘홍콩반점0410’(이하 홍콩반점)을 기습 점검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일부 저평가를 받은 매장을 개선하기 위해 직접 솔루션에 나섰다.

(사진=백종원 유튜브 캡처)
10일 백 대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내꺼내먹_홍콩반점 2편’을 게시하고 전국 홍콩반점 매장 283개의 음식 제조 방법을 개선해가고 있다고 밝혔다. 백 대표는 “아직 완벽하진 않지만 홍콩반점은 지금도 열심히 변화 중에 있으며 앞으로 더 계속 발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백 대표는 ‘홍콩반점을 점검해 달라’는 누리꾼들의 요청에 한 달 간 전국 홍콩반점의 음식을 먹어보는 유튜브 영상을 올린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지점에서 기준 미달의 음식이 배달됐고, 백 대표는 “내 걸 내가 스스로 ‘디스’해야 되네”라며 씁쓸해했다.

백 대표의 솔루션은 두꺼운 레시피 북 대신 쉽고 편하게 보고 따라 할 수 있는 ‘영상 레시피’였다. 그는 “더 간단한 영상을 매장에 비치해 보고 따라 할 수 있게, 기본은 나올 수 있게 하는 프로젝트를 하려 한다”며 9000만원을 들여 283개 매장에 모니터를 비치, 점주가 레시피 영상을 보고 음식을 제조할 수 있도록 했다.

이후 문제가 됐던 지점들을 재점검한 백 대표는 얇은 달걀 지단과 떡이 된 면 등으로 문제가 됐던 D지점의 음식을 먹고 “그전보다는 면이 관리가 된 것 같다”며 “효과가 있다. 맛있다. 정말 뿌듯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백종원 유튜브 캡처)
그러나 삶은 지 오래되어 보이는 면 등으로 문제가 됐던 A지점은 “고기가 없다. (자장면) 빛깔도 너무 연하다”고 지적했다. 결국 백 대표는 A지점 점주에 전화를 걸어 “이러면 사장님만 망하는 게 아니라 홍콩반점 전체가 망한다. 모니터까지 달아드렸는데 지난번보다 더 형편없어지면 어떻게 하나”고 말했다.

백 대표는 “유튜브를 보시면서 왜 홍콩반점 점검을 이렇게 하느냐, 그냥 들어가서 급습하면 빠르다고들 하시지만 (촬영 동의가 없다면) 위법이 된다”며 “사실 이 매장조차도 촬영 동의를 안 했다. 오지 말라고, 안 찍겠다고 했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저는 점주 대부분 열심히 하신다는 걸 알고 있다. 그래서 저희는 도움이 되게 지원을 해 드리고 싶다. 하지만 몇몇 점주는 다른 점주한테 피해만 주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바다 위 괴물' 내부 보니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