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산업, 주택업체에서 디벨로퍼로 변신…'매수'-한국

  • 등록 2015-12-14 오전 7:32:00

    수정 2015-12-14 오전 7:32:00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14일 현대산업(012630)에 대해 디벨로퍼로 역할이 바뀌고 있다며 최근 주가 하락이 과도하다고 평가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7만2000원으로 각각 유지됐다.

이경자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달 말 HDC신라면세점 부분 개장을 시작으로 내년 1월 부산 신항만, 2월 통영 민자발전, 3월 양지물류센터, 4월 마리나시티 요트장과 복합몰 착공 등 신사업 투자가 확대된다”며 “투자개발형 사업으로 성격이 바뀐다”고 말했다.

그는 “신사업만으로도 보유 자산가치는 취득가 기준 현재 1조2000억원에서 2025년 2조8000억원으로 늘어날 것”이라며 “현대산업을 바라보는 앵글은 주택시장 매크로 플레이 대상에서 폭 넓은 디벨로퍼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내년 4월 그랜드 오픈 예정인 면세점에 그는 주목했다. 프라다, 구찌, 샤넬 등 주요 명품 브랜드 입점이 확정됐고 내년 6월 매장 대부분이 열린다. 그는 “첫해 장충신라 면세점 평당 매출액 20%를 HDC신라 매출액으로 가정하면 내년 지분법이익만 290억원”이라며 “면세사업뿐 아니라 용산 아이파크몰의 부동산 가치도 극대화할 것”이라고 봤다.

이 연구원은 “이같은 부동산 가치 향상은 제2 개발 거점으로 삼은 부산 마리나시티 개발에서도 중요한 경험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건물PM·FM 담당인 아이서비스, 호텔을 운영하는 호텔아이파크, 스마트홈·빌딩 관리 시스템 업체인 아이콘트롤스 등과의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주택시장 연착륙 과정에서 개발역량 있는 상위업체로 시장이 재편, 현대산업 시장점유율이 확대될 것”이라면서도 “현대산업은 주택경기 불확실성에도 성장 가능한 체력을 갖춰 다양한 상품의 디벨로퍼로 전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관련기사 ◀
☞현대산업개발, 재개발 조합 등 3곳에 2422억원 채무보증 결정
☞현대산업개발, 5589억 건설공사 수주계약
☞[지금은 분양중]현대산업개발, '일산 센트럴 아이파크' 분양(영상)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