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 ② "I am Your Father" 스타워즈 명대사 베스트 5

  • 등록 2015-12-15 오후 12:16:01

    수정 2015-12-15 오후 5:43:05

[이데일리 e뉴스 우원애 기자] 블록버스터의 상징, 전세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캐릭터의 집합소. 영화 ‘스타워즈’를 대표하는 수식어는 무궁무진하다. 그러나 무엇보다 스타워즈 시리즈를 대표하는 것은 오랜 세월이 지나도 또렷이 기억되는 명대사다.

특히 다스베이더가 루크 스카이워커를 향해 외쳤던 “I am Your Father(내가 네 아비다)”는 스타워즈 시리즈를 한번도 보지 않은 사람이라도 누구나 읖조릴만큼 유명하다. 1편부터 6편까지 ‘스타워즈 시리즈’ 속 명대사를 모아봤다.

△ “I am Your Father(내가 네 아비다)”

- 스타워즈 에피소드5 - 제국의 역습 -

스승 오비완 케노비의 복수을 꿈꾸며 다스 베이더와 광선검 대결을 벌이던 루크 스카이워커에게 다스 베이더가 던진 말. 이 한마디로 원수인줄말 알았던 다스 베이더가 자신의 아버지란 사실에 루크는 큰 충격을 받는다.

△ “May the force be with you(포스가 너와 함께 하기를)”

- 스타워즈 시리즈 -

영화 스타워즈하면 떠오르는 명대사. 제다이 기사들이 쓰는 인삿말로 스타워즈 명대사 중 하나다.

△ “No! Try not. Or do not. There is no try(하거나 안 하거나 둘 중 하나야. 해보겠다는 없어)”

- 스타워즈 에피소드5 - 제국의 역습-

요다가 우주의 강력한 힘인 포스를 루크 스카이워커에게 가르칠 때 하는 말. 포스 터득 수련을 반신반의하며 따라 하는 루크에게 스승 요다가 의지와 마음을 다잡으라며 하는 충고다.

스타워즈/ 사진=AFPBBNews
△ “Nothing can stop that now. Just for once..Let me..Look on you with my own eyes(죽음을 막을 수는 없다. 한번이라도 내 눈으로 직접 널 보게 해다오)”

- 스타워즈 에피스드 6 - 제다이의 귀환 -

아들 루크 스카이워커를 죽이려는 황제를 죽이다 큰 부상을 입은 다스 베이더가 마지막으로 자신의 눈으로 아들 루크를 보기 위해 호흡장치가 달린 가면을 벗겨달라고 요청하며 하는 말. 다스 베이더와 루크가 아버지와 아들로 서로를 대면하는 순간이다.

△ “Fear is the path to the dark side. Fear leads to anger. Anger leads to hate. Hate leads to suffering(두려움은 어둠으로 향하는 길이란다. 두려움은 분노에 이르게 하고, 분노는 증오를, 증오는 괴로움에 이르게 한다)”

- 스타워즈 에피소드 1 - 보이지 않는 위험 -

콰이곤 진이 데려온 아나킨을 테스트하던 중 요다가 아나킨에게 두려움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하는 말. 요다의 수많은 명언 중 하나다.

스타워즈 /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사뿐사뿐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