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한 훈련사' 강형욱, 비수구미 마을로…사람과 개의 '공생' 이야기

  • 등록 2022-12-01 오후 7:35:28

    수정 2022-12-01 오후 7:35:28

(사진=tvN STORY ‘고독한 훈련사’)
[이데일리 스타in 조태영 인턴기자] 강형욱 훈련사가 사람과 개의 ‘공생’의 삶을 담은 네 번째 여정에 나선다.

1일 방영하는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 4화에서 공개되는 강형욱 훈련사의 네 번째 여정은 그림 같은 풍경의 파로호에서 만나는 ‘공생’의 삶을 담는다. ‘고독한 훈련사’는 개를 너무 사랑한 나머지 세상의 모든 개와 만나기 위해 떠난 강형욱의 여정을 담은 독큐멘터리.

이날 강형욱은 상위 1% 개토피아 지리산 산내면 귀촌 마을, 전라남도 담양, 서울 서대문구에 이어 강원도 파로호에 위치한 ‘비수구미’ 마을을 찾아 총 네 곳의 집을 방문한다.

물안개 가득한 호수가 인상적인 비수구미 마을은 신비로운 물의 9가지 풍경이라는 뜻을 가진 아름다운 곳이다. 오직 배로만 이동할 수 있어 호수를 가로지르는 도중에 등장하는 아름다운 절경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702 특공대 2사단 출신인 강형욱은 약 15년 전 훈련 등의 이유로 파로호에 자주 왔었지만, 그때는 이렇게 아름다운 곳이라는 것을 전혀 못 느꼈었다며 놀라운 풍경에 연신 감탄한다고.

이런 곳에서 살면 개들도 너무 행복할 것이라는 기대감과 함께 강형욱은 비수구미 마을에서 제각각의 사연으로 이곳에서 살게 된 반려인들과 다양한 성격의 반려견들을 만나게 된다. 순하고 사람을 좋아해 근처 캠핑장에 손님들이 놀러 왔을 때마다 따라다닌다는 믹스견 ‘순두’, 착하지만 낯선 사람은 경계하는 믹스견 ‘보리’, 유일하게 강형욱의 방문을 반기지 않는 주인 바라기 진돗개 ‘백구’와 ‘지성’ 등 파로호 고립도원에서 사람과 개가 함께 살아가는 방식을 들으며 강형욱이 얻게 되는 또 다른 깨달음이 무엇일지 기대를 고조시킨다. 특히 특별히 훈련도 안 시키고 자유롭게 뛰놀며 마음껏 짖고, 먹고, 도시의 개들처럼 ‘기다려’를 배우지 않아도 되는 행복한 개들의 모습은 미소를 자아낼 전망이다.

또한 주말에만 찾아오는 주말 주택이었지만 지금은 개들 때문에 서울 자택이 월말 주택이 되었다는 지승공예 작가 부부의 비수구미 마을 예찬, 평생 화물차 기사로 살면서 집을 비우기가 일쑤였다가 사람이 싫어서 개 한 마리와 함께 이곳을 찾아 살게 되면서 겪은 시행착오 정착기, 초등학교 때 서울로 이주했다가 고향으로 다시 돌아와 느림의 행복을 찾게 된 사연까지 그 어느 때보다 다채로운 반려인들의 이야기들은 따뜻한 감동과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는 아직도 자신은 부족하다며, 초심으로 돌아가 전국 방방곡곡을 여행하며 반려견들과 반려인을 만나는 강형욱의 여정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