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 이 아파트] “e편한세상 염창, 입주 앞두고 가격 오르는 건 옛말”

이달 22일 입주 앞둬...총 499가구 규모
최초 분양가 대비 3억 오른 이후 가격 정체
  • 등록 2019-03-16 오전 8:00:00

    수정 2019-03-16 오전 8:00:00

서울 강서구 염창동 ‘e편한세상 염창’ 위치도. 네이버 지도 캡쳐.
[이데일리 박민 기자] 서울 강서구 염창동에 있는 ‘e편한세상염창’ 아파트가 오는 22일 입주를 앞두고 있다. 이 아파트는 최초 일반 분양가 대비 3억원 넘게 값이 올랐지만 지난해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직후부터 치솟던 가격 상승세는 한풀 꺾인 상태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 아파트 전용면적 59.88㎡짜리 분양권은 작년 8월 8억 4450원(20층)에 팔린 이후 거래가 뚝 끊겼다. 현재 집주인이 팔기 위해 내놓은 매물 호가는 8억 6000만원~9억원을 형성하고 있다. 지난 2016년 12월 분양 당시 가격이 5억원 중반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3억원 이상 올랐지만 이후 가격 정체를 보이고 있다.

이 아파트 조합원 입주권은 분양권에 비해 가격이 좀 더 싸다. 염창동 A공인 관계자는 “조합 입주권은 소유권 이전 절차 등의 시기 때문에 일반 분양권보다 3000만~4000만원 정도 더 싸게 매물을 내놓았다”며 “조합원이 8억 3000만원에 내놓은 입주권도 소폭의 가격 조정 의향이 있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이 아파트의 전용면적 84.63㎡짜리 분양권도 지난해 10월 10억 4053만원(5층)에 매매 거래된 이후 올 들어 거래가 한껀도 없다. 현재 호가는 9억6500만원~10억원 중반대로 지난해 말부터 소폭의 가격 조정을 겪었다. 다만 이 역시 최초 분양가인 6억 8000만원에 비해 3억원 넘게 값이 오른 상태다.

업계 한 관계자는 “그동안 서울에서 새 아파트가 입주를 앞두고 기존 거래 가격보다 매매값이 소폭 상승하는 게 일반적이었지만, 지난해 9.13 대책 직후부터 거래 절벽이 이어지면서 이같은 현상은 옛말이 됐다”고 말했다.

e편한세상염창은 강서구 염창1주택재건축사업을 통해 지은 아파트로 지상 최고 20층, 6개 동, 총 499가구 규모다. 전용면적별 가구수는 △51㎡ 1가구 △55㎡ 25가구 △59㎡ 40가구 △74㎡ 24가구 △84㎡ 184가구 등 중소형 위주다.

서울 지하철 9호선 급행 정거장인 염창역의 역세권 단지로 여의도와 강남 접근성이 좋고 목동의 생활인프라를 누릴 수 있는 입지를 갖추고 있다. 염창초, 염창중, 염경중, 영일고 등 학교가 인접해 통학이 가능하며 목동 학원가의 교육인프라도 누릴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