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SK렌터카, ‘2021 한국품질만족지수’ 렌터카 부문 1위 수상

소비자·전문가로부터 성능, 신뢰성, 접근성 등 호평으로 2011년부터 1위 누적 6회 달성
원천 기술 보유한 고객 맞춤형 차량 관리 솔루션 ‘스마트링크’로 기술력과 성능 인정받아
출시 4년차 대기업·공공기관 등 330여개사 22,000대 이상 차량 사용하며 신뢰성 높여
  • 등록 2021-10-22 오전 8:57:45

    수정 2021-10-22 오전 8:57:45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SK렌터카가 한국표준협회에서 주관하는 ‘2021 한국품질만족지수’ 렌터카 부문 1위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SK렌터카, 한국표준협회(KSA) 주관 ‘2021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 렌터카 부문 1위 6회 수상 (사진=sk렌터카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란 한국표준협회(KSA)와 한국품질경영학회가 제품·서비스에 대한 특성과 고객의 만족도를 반영해 공동으로 개발한 품질 측정 모델이다. 해당 기업의 제품·서비스 이용 경험이 있는 소비자와 전문가를 대상으로 △성능 △신뢰성 △내구성 △사용성 △안전성 △접근성 등 사용 품질 6개 항목과 △이미지 △인지성 △신규성 등 감성 품질 3개 항목등을 평가받아 품질의 우수성 및 만족도를 측정하는 국내 대표 품질 만족도 종합 지표이기도 하다.

SK렌터카는 지난 2011년부터 올해까지 렌터카 부문 1위를 총 6번 달성했다. 특히 올해 수상은 성능과 신뢰성, 접근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앞서 SK렌터카는 지난 6월 한국표준협회에서 주관하는 ‘소비자웰빙환경만족지수(KS-WEI)’ 렌터카 부문에서 고객 만족과 편의를 높이는 서비스 등을 인정받아 10년 연속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SK렌터카는 고객별 특성에 맞춘 차량 관리 솔루션 ‘스마트링크’를 SK그룹사를 포함한 다수의 기업과 공공기관에 제공하며 기술력과 성능을 인정받았다. 출시 4년차인 현재 스마트링크는 330여개사 2만2000대 이상 차량이 사용하며 신뢰성을 검증 받아 커넥티비티 기반의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평이다.

스마트링크란 2017년 SK렌터카가 독자 개발한 자동차 종합 관리 솔루션으로 실시간 운행 정보 기반의 ‘차량 관리’, 회사차를 업무 시간 외 공유 가능한 ‘카셰어링’, 각종 운행 자료와 최적의 주행 경로를 제공하는 ‘플릿스케줄러’ 등이 대표적 기능이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김해시청은 스마트링크의 차량 관리 솔루션을 도입해 1일 1회였던 차량 운행 횟수를 4회까지 증가시켜 차량 운영 효율과 만족도까지 높였다. 이 외에도 스마트링크의 카셰어링 기능을 통해 직원들은 일반 카셰어링보다 저렴하게 회사차를 이용할 수 있고, 회사는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렌터카 이용 회사는 카셰어링 요금을 렌터카 월 대여료에서 차감해 렌털료를 절감할 수 있고, 구매 등 자체 보유 차량은 스마트링크 전용 주유·하이패스 카드를 통해 사용분을 비용 상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물류 회사는 ‘플릿스케줄러’를 통해 차량의 실시간 교통 정보 기반 최적의 주행 경로를 안내 받아 시간과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SK렌터카는 비대면 사회 트렌드를 반영, 지난 5월 신차 장기렌터카 온라인 다이렉트 서비스 ‘SK렌터카 다이렉트’를 출시해 이용 고객의 편의성과 접근성을 높였다.

SK렌터카 다이렉트는 PC와 모바일로 간편 인증을 거쳐 24시간 언제 어디서나 고객이 원하는 차량의 견적부터 계약까지 단 3분이면 가능한 서비스다. 별도로 앱을 설치할 필요가 없다. 차종 별 일반 견적만 알고 싶은 고객은 본인 인증 없이 차량, 계약 조건, 운전자 범위, 정비 서비스 유무, 초기 부담금 등을 선택해 총 5번 클릭으로 1분 이내 조회할 수 있다.

SK렌터카 관계자는 “성능, 신뢰성, 접근성 측면에서 고객과 전문가들에 호평을 얻어 1위를 수상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부단한 노력으로 고객들의 기대에 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