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우먼' 측 "오늘(30일) 역대급 반전 있다"

  • 등록 2021-10-30 오후 3:32:52

    수정 2021-10-30 오후 3:32:52

‘원더우먼’(사진=SBS)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원더우먼(One the Woman)’ 이하늬, 이상윤, 김창완이 구름떼처럼 모여든 기자들 사이를 헤집고 지나가는 ‘필사적 탈출’ 현장이 포착됐다.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연출 최영훈, 극본 김윤, 제작 길픽쳐스)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 드라마다. 무엇보다 반전을 거듭하는 쫄깃한 전개로 금, 토 밤의 웃음과 긴장감을 동시에 책임지며 11회 연속 주간 전체 미니시리즈 1위, 지난 13회에서는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 번 경신하는 폭발적인 인기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14년 전 조연주(이하늬)의 할머니 뺑소니 사건의 진범이 한성혜(진서연)로 밝혀지는 반전 전개가 펼쳐졌다. 이를 알고 분노한 조연주가 한성혜에게 “넌 이제 죽었어.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월권적 검찰권 행사로 널 만신창이로 만들 거야”라며 “누가 봐도 지는 싸움 이길 때까지 덤비고 또 덤벼서 이기는 게 나야. 돈으로 할 수 있는 데까지 해봐. 나는 법으로 할 테니까”라고 강력한 경고를 날렸다.

이런 가운데 이하늬, 이상윤, 김창완이 취재진에게 둘러싸인 채 당혹감을 드러내는 ‘필사적 탈출’ 현장이 공개됐다. 극중 집에 들어가던 조연주, 한승욱(이상윤), 노학태(김창완)가 집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과 맞닥뜨린 후 질문 세례에 시달리는 장면. 조연주와 한승욱이 차에서 내리자 두 사람을 알아본 기자들이 구름떼처럼 몰려들고, 마이크를 내밀며 앞 다퉈 질문을 쏟아낸다. 이에 조연주와 한승욱은 당황스러운 기색과 함께 말을 잇지 못하고, 이를 지켜보던 노학태가 양팔을 벌리고 몰려드는 기자들을 필사적으로 막아내고 있는 것. 과연 조연주와 한승욱에게 기자들이 찾아온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운명공동체 삼인방’ 이하늬, 이상윤, 김창완은 매장면마다 애드리브를 주거니 받거니 하는 티키타카 호흡을 발휘, 극중 상황을 더욱 생동감 넘치게 완성 해내며 시청자들의 큰 응원을 불러 모으고 있다. 특히 이번 ‘필사적 탈출’ 현장에서는 돌발 상황으로 위기를 맞은 조연주, 한승욱, 노학태를 다급한 눈빛과 행동으로 긴장감 넘치게 표현하면서도, 노학태의 ‘한승욱 바라기’ 면모를 또 한 번 발산하는 모습으로 재미 요소를 추가, 현장 스태프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제작진은 “이하늬, 이상윤, 김창완은 매 장면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연기 합으로 감탄을 자아내는 배우들”이라며 “세 사람의 유쾌한 케미 뿐만 아니라, 역대급 반전이 기다리고 있는 14회 본 방송을 꼭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원 더 우먼’ 14회는 3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힘 있게 한방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