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숙인 저커버그, 美의회 아동 착취 청문회서 공개 사과

美상원 법사위, SNS 아동 학대 관련 청문회 개최
메타·틱톡·엑스 등 주요 플랫폼 CEO들 증인 참석
저커버그, 피해 가족에 사과하라 요구에 고개숙여
  • 등록 2024-02-01 오전 8:27:19

    수정 2024-02-01 오전 8:27:19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페이스북 모기업인 메타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온라인상 아동 폭력 피해 가족들에게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상원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SNS 아동학대 관련 청문회에 참석해 청중으로 함께 자리한 피해 가족들에게 공개 사과하고 있다. (사진=AFP)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이날 미 상원 법제사법위원회는 온라인에서의 아동 학대 등과 관련해 청문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엔 저커버그를 비롯해 쇼우 지 츄 틱톡 CEO, 린다 야카리노 엑스(X·옛 트위터) CEO, 이반 슈피겔 스냅 CEO, 제이슨 시트론 디스코드 CEO 등 주요 소셜미디어(SNS) 플랫폼 경영자들이 증인으로 소환됐다.

의원들은 CEO들을 향해 어린이들이 온라인에서 성학대 등 다양한 피해에 노출되고 있다며, 각 플랫폼은 이에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피해를 입은 아동들의 증언이 담긴 영상도 상영됐다. 피해 아동들의 부모들은 자녀 사진을 들고 청문회에 자리를 함께 했다. 대부분이 자녀를 잃은 부모들이었다고 FT는 전했다.

청문회에 참석한 CEO들은 의원들의 거센 질타를 받았다.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저커버그를 콕 집어 “당신들은 그럴 의도가 없었다는 것을 안다. 하지만 당신들은 손에 피를 묻혔다. 사람들을 죽이는 제품(플랫폼)을 가지고 있다”고 강력 비판해 청중들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조시 홀리 공화당 상원의원은 저커버그에게 뒤에 앉아 있는 부모들에게 사과하라고 여러 차례 촉구했고, 이에 저커버그는 자리에서 일어나 가족들을 향해 돌아선 뒤 “당신들이 겪었던 모든 일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저커버그는 또 “아동 보호를 위해 한 부분의 서비스를 개선하면, 범죄자들은 다른 곳을 파고든다. 그러면 우리는 또다시 새로운 대응을 마련해야한다”며 어려움을 호소하면서도 “그러한 일은 그 누구도 겪어서는 안 되기 때문에 우리도 그 부분에 대해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며 추가 대응을 약속했다.

미 상원 법사위는 아동 성학대와 관련해선 빅테크 등 플랫폼에 민·형사상 책임 면제해주는 법 조항을 예외 적용하는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 법안은 지난해 초당적인 지지를 얻으며 위원회에선 승인됐으나, 아직 법제화까진 이뤄지지 않았다.

그레이엄 의원은 “이들이 문제를 해결하기를 기다리고 있다가는 우리는 기다리다가 죽을 것”이라며 각 CEO들 한 명씩 법안을 지지하는지 질문하기도 했다. 스냅의 슈피겔은 공개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디스코드의 시트론은 즉답을 피했다.

야카리노는 “엑스는 어린이와 청소년이 선택할 수 있는 플랫폼이 아니다”라며 “어린이 전용 사업 부문도 없다”고 호소했으나 역효과만 불러 일으켰다. 틱톡 CEO인 츄에게는 개인정보 유출 등 국가안보 우려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다. 그 역시 법사위 법안에 대해 공개 지지는 피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올해 신뢰 회복 및 안전 노력 등을 위해 20억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은 SNS 플랫폼을 수많은 생명을 앗아간 담배회사나 각종 사고로 승객들을 위험에 빠뜨린 보잉사에 비유하며 “아이들이 죽어간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위험에 대해서는 왜 똑같이 결단력 있는 행동을 취하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