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여자가 공부 잘한다?…"물수능에 실수 적어 유리"

최근 3년간 수능 성적 여학생이 남학생 압도
수능 표준점수·상위권 비율서 여학생·재수생 강세
“쉬운 수능 여파···실수 적은 여학생 성적 높아져”
학습 분위기도 영향···표준점수 여고>남고>공학 순
  • 등록 2015-08-19 오전 8:20:45

    수정 2015-08-19 오전 8:20:45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여학생들의 학업 성적이 강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데일리가 18일 종로학원하늘교육으로부터 입수한 ‘최근 3년간 주요과목 남녀 수능성적’을 분석한 결과 국어·영어·수학 등 수능 주요 과목에서 여학생의 성적이 두각을 나타냈다. 여학생들은 표준점수 평균과 1·2등급 비율에서 모두 남학생을 앞질렀다.

2015 수능 국영수 표준점수 여학생>남학생

상위권인 1·2등급 비율을 살펴보면 지난해(2015학년) 통합형으로 치러진 영어의 경우 여학생 중 10.2%가 1·2등급에 포함됐다. 남학생은 8.9%에 그쳤다.

선택형으로 치러진 2014학년도 수능에서는 여학생의 10.5%가 영어(B형 기준) 상위권에 포진한 반면 남학생은 8.5%가 상위권에 들었다. 통합형으로 치러진 2013학년 영어시험에서도 여학생과 남학생의 1·2등급 비율이 각각 11.0%, 9.9%로 차이를 보였다.

국어 영역에서도 남·여학생 간 격차는 두드러졌다. 지난해 국어A형의 경우 1·2등급 비율이 여학생 12.0%, 남학생 10.0%로 2%포인트나 차이가 났다. 국어 B형에서도 여학생 중 11.2%가 1·2등급에 포함된 반면 남학생은 9.5%만 1·2등급을 기록했다.

국영수 영역 중 유일하게 남학생의 1·2등급 비율이 높은 과목은 수학이다. 지난해 수학A형에선 남학생의 12.2%가, 수학B에선 11.4%가 1·2등급에 포함됐다. 반면 여학생은 각각 11.7%, 7.9%에 그쳤다.

양정호 성균관대 교육학과 교수는 “남학생이 기하학이나 벡터, 미적분에서 강세를 보이는 것은 공간지각능력 등이 앞서기 때문이란 연구도 있다”며 “반면 여학생은 문장을 분석하고 이를 연관 지어 생각하는 능력이 앞서기 때문에 어학성적이 더 높게 나온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해 수능 표준점수 평균에서는 여학생이 수학을 포함해 모든 과목에서 남학생보다 성적이 우수했다. 표준점수는 해당 연도 수능 응시자 간 우열을 비교할 수 있도록 변환하 점수다. 수험생이 받은 원점수가 평균에서 어느 위치에 있는 지 보여준다.

수학A형의 경우 여학생은 최근 3년간의 추이에서 남학생보다 표준점수 평균이 높았다. 수학 B형에서만 2014학년과 2013학년 수능 표준점수가 남학생에게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입전문가들은 이러한 남·여학생 간 성적 차이가 ‘쉬운 수능’에서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쉬운 수능 기조가 이어지면서 상위권일수록 얼마나 실수를 줄이느냐가 성적을 가르는 관건이 되고 있다”며 “평소 꼼꼼하게 개념을 정리하는 데 강점을 보이는 여학생들이 남학생보다 실수를 덜 한다는 점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영·수 성적 여고> 남고> 공학순

학교의 학습 분위기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김창식 혜성여고 교사는 “수능은 고교 3년간 집중적인 학습량을 요구는 시험이기 때문에 학교 자체의 학습 분위기도 중요하다”며 “외향적이거나 활동성이 강한 남자고교보다는 여고가 정서적으로 안정된 상태에서 집중력을 더 발휘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18일 지난해 실시된 ‘201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을 분석한 결과 수능 모든 영역에서 여고의 표준점수가 가장 높았다. 수학을 제외한 국어·영어 영역의 상위권(1·2등급) 비율에서도 여고가 가장 높은 비율을 보인 반면 모든 영역에서의 하위권(8·9등급) 비율에서는 여고의 비율이 가장 낮았다. 표준점수 평균을 기준으로 한 국어·수학·영어 성적은 여고, 남고, 남녀공학 순이다.

아울러 최근 3년간 재수생의 수능성적도 두각을 나타냈다. 영어의 경우 재수생 중 1·2등급 비율은 12.1%(2015), 18.4%(2014), 21.1%(2013)로 나타난 반면 같은 기간 재학생은 9.1%, 9%, 9.7%다. 상위권에 포함되는 비율이 재학생보다는 재수생이 2배 이상 많았다.

이는 재수생이 재학생에 비해 상대적으로 수능 대비에 투자할 시간이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임 대표는 “고3학생은 내신과 논술, 비교과(수상실적·봉사·체험활동) 영역을 모두 대비해야 하는 반면 재수생은 수능과 논술만 집중하면 된다는 점에서 유리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최근3년간 남여학생간 수능성적 비교(자료: 종로학원하늘교육)
남고, 여고, 공학 등 학교 유형별 수능 표준점수 평균 비교(자료: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