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올림픽]올림픽 2연패 쾌거 최민정 “애국가 들을 수 있어 뿌듯해요”

  • 등록 2022-02-16 오후 11:18:49

    수정 2022-02-16 오후 11:41:50

최민정이 16일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여자 1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뒤 태극기를 몸에 감고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여자 쇼트트랙 1500m 금메달을 따내며 올림픽 2연패를 달성한 최민정(성남시청)이 “외국에서 꼭 애국가를 듣고 싶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민정은 16일 중국 베이징의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17초789의 기록으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로써 최민정은 2018 평창 대회에 이어 1500m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여자 1000m와 3000m 계주에서 은메달을 따낸 최민정은 이번 대회 쇼트트랙 마지막 경기인 1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는 데 성공했다.

최민정은 경기 후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1500m에서 잘하고 싶은 마음이 정말 컸는데 간절하게 준비한 만쿰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아 행복하다. 너무 좋아서 안 믿긴다”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그는 “평창 올림픽 때도 기뻤지만 두 번째 금메달이어서 그런지 지금이 더 기쁘다. 힘들게 준비했던 과정이 결국에는 이렇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아 후련하다”고 말했다.

최민정은 14바퀴 반을 도는 1500m에서 8바퀴를 남기고 주특기인 아웃코스로 치고 나가기 시작해 1위에 오른 뒤 속력을 점점 높여 2위 그룹과 거리를 벌렸다. 8바퀴를 선두에서 이끈 최민정은 그대로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획득했다.

그는 “선두에서 많이 끌고 가던 상황에서 마지막에 지치더라도 어떻게든 버티자 했는데 다행히 안정적으로 우승했다”며 “(중국의 한위퉁과 네덜란드의 쉬자너 스휠팅이 초반에 앞으로 치고 나간) 변수가 있을 거라고 예상해서 페이스를 유지하면서 조절을 잘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최민정은 “외국에서 애국가를 꼭 듣고 싶었다. 1000m, 3000m 계주 은메달을 딴 것도 너무 좋았지만 오늘 금메달을 획득해 내일 애국가를 들을 수 있게 되어 뿌듯하다”며 미소지었다.

여자 1500m 메달 수여식은 17일 열린다.

최민정은 “사실 준비가 잘됐다고 생각했는데 초반에는 생각한 것보다 결과가 안나와서 처음에는 조금 아쉽고 속상한 부분이 있었지만, 내가 준비한 걸 믿고 흔들리지 않았기 때문에 마지막에 우승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1500m 경기를 남겨놓고 대표팀 선수들이 무조건 할 수 있다고 얘기를 많이 해줘서 자신감을 갖고 할 수 있었다. 같이 고생하고 응원해준 대표팀 동료들에게 고맙다고 얘기하고 싶다”며 착한 심성을 나타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