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못할 한가위 맞은 엔터주…SM·JYP·YG 가을에 반등할까

연이은 사건·사고에 한파 몰아친 엔터주
9월 들어 반등 조짐…추석 이후 전망은
JYP, 트와이스 컴백 기대감에 '최선호주'
YG는 "악재들 걷히기 전까지 신중해야"
에스엠 "부진털고 하반기 성장세 보일 것"
  • 등록 2019-09-13 오전 10:30:00

    수정 2019-09-13 오전 10:30:00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국내 엔터업계는 그 어떤 때보다 우여곡절 많은 한 해를 보냈다. 과거 소속 연예인들의 음주나 마약 사건이 없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성 접대 스캔들에다 해외 원정 도박 의혹까지 줄줄이 터지며 비교할 수 없는 메가톤급 한파가 몰아쳤다. 하루 수천억의 시가총액(시총)이 증발하는 것은 물론 ‘한번 터지면 종잡을 수 없다’는 엔터주의 긍정적인 속설을 반대로 뒤집는 한 해를 보냈다.

연초 ‘버닝썬 게이트’와 마약 스캔들,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의 원정도박과 성 접대 의혹 등 악재가 끊이지 않았던 YG엔터(122870)에 이어 에스엠(041510)마저 이수만 회장의 개인 회사인 라이크 기획 관련 이슈가 터지면서 주주 가치 제고에 대한 실망감에 주가가 출렁였다. 엔터 대장주(株)들의 잇따른 사건 사고에 업종 전체에 부정적인 영향이 퍼지며 동반 부진을 야기하기도 했다.

이달 들어 엔터주는 서서히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 대중의 공분을 사던 이슈들이 어느 정도 잠잠해진데다 한류(韓流)를 축으로 소속 연예들의 활동이 활발해진다면 다시금 반등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어서다.

13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YG엔터(122870)는 추석 연휴 마지막 거래일이던 11일 전날보다 3.98% 오른 2만3500원에 장을 마쳤다. 사흘 연속 상승세로 이달 들어 10.8% 상승했다.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던 지난달 26일과 비교하면 보름 사이에 20% 가까이 급등했다. 같은 기간 JYP Ent.(035900)는 28%, 에스엠은 17% 오르면서 상승 흐름에 동참했다.

의미 있는 변화도 일어났다. JYP의 시가총액이 에스엠을 제치고 엔터 3사(社) 가운데 1위로 올라선 것이다.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JYP의 시총(11일 종가 기준)은 7756억원으로 에스엠(7419억원)을 제치고 1위 자리에 등극했다.

추석 이후에도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까. 증권가에서는 JYP가 추석 이후 독주체제를 꾸릴 것으로 보고 있다. JYP 소속 걸그룹인 트와이스는 오는 23일 미니 8집 앨범 ‘Feel Special’을 내고 컴백할 예정이다. 다음달 23일에는 일본 삿포로를 시작으로 12회차 일본 아레나 투어에 돌입한다. 또 다른 기대주로 꼽히는 걸그룹인 ‘있지’(ITZY)도 4분기에 컴백과 함께 연말연시 투어에 나설 전망이다.

김현용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JYP의 올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9.2% 증가한 438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4.1% 늘어난 114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엔터테인먼트사들 가운데 차별화된 고성장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YG와 에스엠을 바라보는 견해는 엇갈린다. YG엔터의 경우 걸그룹 블랙핑크의 인기가 건재한데다 YG엔터의 중흥기를 이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빅뱅이 컴백할 경우 또 다른 모멘텀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반론도 적지 않다. YG엔터 관련 세무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고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측에 670억원에 달하는 투자금 반환이 다음달로 다가오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앞선 2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84.4% 감소한 2억원을 기록한 상황에서 3분기 실적도 우려를 키우는 대목이다.

에스엠은 지배주주 관련 불확실성으로 주가가 레벨 하단에서 거래되고 있지만 케이팝(K-POP)의 성장 스토리를 써온 회사인 만큼 회복 국면에 접어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박용희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에스엠 실적은 상저하고(上底下高) 형태를 나타낼 것”이라며 “핵심사업부문은 EXO 멤버의 군 입대에도 동방신기와 슈퍼쥬니어의 컴백 효과가 이어지고 NCT와 웨이션브이의 활동 확대로 매출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연구원은 “(에스엠이) 일부 비주력 자회사를 정리하고 주주친화적인 배당정책이 나온다면 주가 레벨 상단으로의 회복도 가능할 것”이라며 “적극적인 매수를 고려해 볼 시점이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갑자기 '삼바'
  • 참다 결국..
  • Woo~앙!
  • 7년 만의 외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