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8.36 6.69 (-0.28%)
코스닥 805.16 7.54 (-0.93%)

"경찰은 개, 경찰청장은 개떼 두목" 표현 민경욱 고발 당해

  • 등록 2020-09-28 오전 7:40:28

    수정 2020-09-28 오전 8:01:13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김창룡 경찰청장을 ‘개떼 두목’이라고 지칭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적폐청산연대)가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신승목 적폐청산연대 대표는 27일 “민 전 의원은 불법집회·시위에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한 공권력을 행사하겠다는 경찰청장과 열악한 환경에서 헌신하는 대한민국 15만 경찰을 ‘개떼’라고 모욕했다”며 “오늘 경찰청에 고발장을 냈다”고 밝혔다.

그는 “모욕죄는 친고죄(피해자나 법정 대리인이 직접 고소해야 기소할 수 있는 범죄)로, 김 청장이 처벌 의사를 밝히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에 체류 중인 민 전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서 해당 발언을 반복했다. 이는 김 청장이 개천절인 10월 3일 일부 보수단체가 강행을 예고한 서울 도심 집회에 금지 방침을 밝히자 항의의 의미로 보인다.

민 전 의원은 “경찰청장이 면허를 취소하겠다고 취소되는 건 아니고 재판을 통해 결정될 일”이라며 “여기 판사님 한 분을 모셔왔으니까 김창룡 개떼 두목은 무릎 꿇고 앉아서 잘 들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5일에도 “현재 경찰은 국민이 아닌 문재인 정권의 안위만을 걱정하는 개”라며 “그 개떼 두목이 김창룡”이라고 비방했다.

이후 약 12시간이 지나 민 전 의원은 ‘개떼두목’을 ‘경찰청장’으로 수정하기도 했다.

시민단체의 고발 소식이 전해지자 민 전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에 나섰다.

그는 “경위 한 분이 담벼락에 들어오셔서 ‘개떼’라고 한 부분에 대해서 싫은 내색을 하시길래 경찰청장이 잘못이지 일선 경찰관들이 무슨 죄인가 하고 ‘김창룡 개떼 두목’을 ‘김창룡 경찰청장’이라고 고쳐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걸로 나를 시민단체(?)에서 고발을 하셨어? 할 수 없이 다시 바꿔놔야 되나?”라고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