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AI가 온다"…삼성, 갤럭시S24 17일 공개

한국시간 18일 3시 신제품 공개 행사 언팩 개최
AI 기능 강조한 13초 짧은 영상 공개
삼성 첫 AI 스마트폰 출격 대기
  • 등록 2024-01-03 오전 8:36:59

    수정 2024-01-03 오전 8:51:39

[이데일리 임유경 기자] 삼성전자(005930)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S24’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오는 17일 오전 10시(한국시각 18일 새벽 3시)에 공개된다. 인공지능(AI) 기능을 내장한 삼성 최초의 스마트폰이다.

3일 삼성전자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삼성 갤럭시 언팩’ 초대장을 글로벌 미디어에 발송했다. 언팩 행사명은 ‘갤럭시 언팩 2024: 모바일 AI 새 시대 개막(Galaxy Unpacked 2024: Opening a New Era of Mobile AI)’으로 정했다. 언팩은 행사 당일 삼성전자 뉴스룸과 홈페이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생중계된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13초의 짧은 영상에서는 AI 스마트폰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는 힌트를 곳곳에 담았다. 검은색 박스가 반짝이는 4개의 별로 바뀌면서 원을 그리자 “갤럭시AI가 온다(Galaxy AI is coming)”이란 문구가 뜬다. 일각에서는 별 모양이 구글의 생성형 AI ‘바드’ 로고와 비슷하다는 추측이 있지만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일찌감치 이번 갤럭시S24가 AI 스마트폰이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지난 10월 3분기 컨퍼런스콜에서 다니엘 아라우조 MX(모바일 경험) 사업부 상무는 “스마트폰이 AI의 가장 중요한 액세스 포인트로, 고객이 매일 사용하는 핵심 기능에 생성형AI를 적용할 것”이라며 “혁신적 경험은 내년부터 제공된다”고 말했다. 삼성은 유럽연합 지식재산청(EUIPO)과 영국 지식재산청(IPO)에 ‘AI 스마트폰’과 ‘AI폰’ 상표 등록도 마친 상태다.

갤럭시S24에는 다양한 AI 기능이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 뉴스룸을 통해 갤럭시 AI가 선보일 대표 기능 중 하나로 ‘실시간 통역’을 소개했다. 삼성은 “서버를 거치지 않고 기기에 탑재된 AI가 직접 통역하는 만큼 별도 앱을 설치할 필요가 없어 편리하고, 통화 내용이 클라우드 등 외부 서버로 새지 않아 보안 측면에서도 뛰어나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구글 ‘픽셀8 프로’의 비디오 부스트와 유사한 동영상용 AI 처리 기능이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AI 기술로 저조도 영상을 개선하고 일부 동영상의 안정성과 노출을 개선하는 식이다. 또 전화 통화에서 언급된 중요 정보를 기기로 가져와 관련된 작업 목록을 생성하는 기능도 거론된다.

소재와 디스플레이 부분에서도 일부 변화가 예상된다. ‘갤럭시S24’ 일반·플러스(+) 모델은 기존처럼 알루미늄 소재를 활용하지만 울트라 모델에선 ‘아이폰15’처럼 티타늄 프레임을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다이내믹 AMOLED 2X 디스플레이 탑재와 함께 화면 밝기는 기존 1750니트보다 더 밝은 2600니트(최대치 기준)가 될 예정이다.

카메라의 경우엔 일반·플러스는 5000만 화소, 울트라는 2억 화소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며 배터리 용량은 4000mAh(일반)·4900mAh(플러스)·5000mAh(울트라)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스트레칭 필수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