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운용, 'ACE ETF' 월배당 투자 가이드북 발간

  • 등록 2024-05-17 오전 8:40:14

    수정 2024-05-17 오전 8:40:14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한국투자신탁운용은 ‘ACE ETF 월배당 투자 가이드북’을 발간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한투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은 해당 가이드북을 최근 월배당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에 대한 투자자들의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점을 반영해 제작했다고 전했다.

특히 가이드북은 크게 세 가지 챕터로 나뉜다. 첫 번째 챕터 ‘월배당 ETF의 이해’에서는 월배당형 상품의 시초와 국내외 시장 현황, 상품별 이해, 상품 선택 방법 등을 전한다. 특히 해당 챕터에서는 가이드북 추천사를 작성한 베스트셀러 ‘나는 배당투자로 매일 스타벅스 커피를 공짜로 마신다’ 작가 송민섭 씨의 인터뷰가 담겨 있다. 유튜브 채널 ‘수페TV’을 운영 중인 송 작가는 한국투자신탁운용과의 인터뷰를 통해 월배당 ETF 투자 시 확인할 요소 등을 전했다.

두 번째 챕터 ‘월배당 ETF 더 똑똑하게 투자하기’에서는 재투자 이해, 분배금 세금, 분배금 관련 질의응답 등을 다룬다. 투자자들은 해당 챕터를 통해 월배당형 상품의 장점뿐만 아니라 해당 상품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까지 파악할 수 있을 전망이다.

마지막 챕터는 ‘ACE ETF 월배당 라인업’에 관한 내용이 담겨 있다. 해당 챕터에서는 한국투자신탁운용이 보유한 9종의 월배당형 ETF에 대한 소개를 다룬다. 연간 목표 분배율을 기준으로 정렬된 상품 소개는 상품 유형과 배당 지급기준일에 대한 내용을 모두 포함하고 있다.

예를 들어 이날 첫 분배금을 지급하는 커버드콜 ETF 3종인 △ACE 미국빅테크7+ 15%프리미엄분배(합성) ETF △ACE 미국500 15%프리미엄분배(합성) ETF △ACE 미국반도체 15%프리미엄분배(합성) ETF 등과 관련해서 커버드콜 유형, 국내 월배당 상품 중 최상위 수준의 분배금 지급 추구, 매월 중순 배당급 지급 등 정보가 담겨 있다.

해당 가이드북은 ACE ETF 홈페이지 및 블로그를 통해 무료로 다운로드 할 수 있다. 실물 책자를 원하는 투자자들은 ACE ETF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별도로 신청 가능하다. 이번 가이드북에 대해 송 작가는 “다양한 유형의 월배당 상품이 나오면서 상품에 대한 이해와 전략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본인의 투자성향에 어울리는 상품을 찾아 나만의 포트폴리오를 완성하는 과정을 ACE ETF 월배당 투자 가이드북이 도와줄 것”이라 언급했다.

김승현 한국투자신탁운용 ETF컨설팅담당은 “매월 일정하고 예측 가능한 현금 흐름을 제공하는 월배당형 상품은 요즘처럼 변동성이 높아 예측 불가능한 시장에서 자산배분 수단으로 활용하기 좋은 선택지”라며 “당사의 가이드북이 현명한 투자 결정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ACE ETF는 국내 월배당 ETF 중 가장 큰 규모인 ACE 미국30년국채액티브(H) ETF를 보유한 만큼 투자자분들께 보답하는 차원에서 실물 가이드북 무료 배송 이벤트 및 ‘나는 배당투자로 매일 스타벅스 커피를 공짜로 마신다’ 증정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당사 월배당 상품과 월배당 투자 가이드북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해당 이벤트는 오는 31일까지 2주간 진행된다.

한편, 본문에 언급된 상품들은 모두 실적배당형 상품으로 운용 결과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7년 만의 외출
  • 밥 주세요!!
  • 엄마야?
  • 토마토탕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