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3.45 7.54 (+0.29%)
코스닥 885.56 11.03 (+1.26%)

“만덕동 주민 출입 제한”…‘코로나 동네’ 낙인에 주민들 속앓이

부산 북구 만덕동, 집단 감염 사례 잇따라
전국 첫 동 단위 특별방역구역 지정 한 달째
만덕동 주민들 “혐오·차별 자제해 달라” 호소
  • 등록 2020-10-28 오전 7:53:30

    수정 2020-10-28 오전 7:53:30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최근 부산 북구 만덕동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사례가 잇따른 가운데 만덕동 주민의 가게 출입을 거부하는 안내문을 붙이는 등 주민들의 가슴에 못을 박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전국 첫 동 단위 코로나19 특별방역구역으로 지정된 부산 북구 만덕동 주민들의 가게 출입을 거부하는 문구가 붙거나 택시가 승차를 거부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사진=JTBC ‘뉴스룸’ 방송 화면)
지난 27일 JTBC ‘뉴스룸’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나와 어려운 상황에서 낙인을 찍듯 혐오와 차별이 이어지며 주민들은 또 한 번 고통받고 있다”며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부터 부산 북구 만덕동에서 목욕탕, 음식점, 요양병원 등 20명 이상의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자 부산시는 만덕동을 지난 2일부터 15일까지 전국 최초 동 단위 코로나19 특별방역구역으로 지정했다.

특별방역구역 지정이 해제되기 전날인 지난 14일 만덕동 해뜨락 요양병원에서 5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특별방역구역 기간은 29일까지로 연장됐다.

동 단위 특별방역조치가 한 달째 이어지면서 이웃동네 일부 주민들은 벽을 쳤다. 만덕동 주민의 출입을 금지한다며 이를 어기면 구상권을 청구하겠다는 안내문까지 상가에 붙이기도 했다.

만덕동 주민 A씨는 JTBC와 인터뷰에서 “옆 동네 식당에 밥을 먹으러 갔는데 (출입 명부에) ‘만덕동’을 적자 (점원이) ‘죄송합니다, 가세요’라고 했다”고 토로했다.

학원이나 보육시설에서도 만덕동에 사는 아이들은 오지 말라고 통보하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으며, 만덕동을 가려는 승객을 택시가 승차를 거부하고 이사마저 가기 어려운 극단적인 상황까지 나오고 있다.

부산시는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을 요청받은 만큼 주민들을 도울 방법을 찾고 있으며, 부산 정치권에선 만덕동을 향한 혐오와 차별을 멈춰야 한다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노기섭 부산시의원(부산 북구 만덕·덕천동)은 291회 부산시의회 임시회 본회의 마지막 날인 지난 23일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코로나19 낙인, 만덕동은 억울합니다’라는 제목의 연설문을 발표하면서 정부와 부산시의 대책과 시민들의 따뜻한 위로를 호소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