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와 50억 돈거래 언론사 회장, 기소 의견 송치

경기남부경찰청,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 적용
  • 등록 2022-11-26 오후 5:33:16

    수정 2022-11-26 오후 5:33:16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화천대유자산관리(화찬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수십억원의 돈거래를 해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받는 언론사 회장이 검찰에 넘겨졌다.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가 지난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김씨와 언론사 회장 홍모씨 등 2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홍씨는 지난 2019년 10월께 김씨로부터 50억원을 빌렸다가 2개월 뒤 원금만 갚은 혐의를 받는다. 앞서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는 지난해 11월 김씨와 홍씨를 대검찰청에 고발했고, 검찰은 사건을 경찰에 이첩했다.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는 직무 관련성과 관계없이 언론인을 포함해 공직자 등이 동일인에게 1회 100만원 또는 매 회계연도 합계 300만원을 초과하는 금품을 받거나 요구하면 성립한다.

이와 관련해 김씨 측은 홍씨 측이 단기간 돈을 빌렸다 갚은 일은 있으나 대장동 사업과는 관련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