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베트남 국가주석에 부산엑스포 지지 요청

한종희 부회장 및 노태문 사장,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접견
  • 등록 2022-12-07 오전 9:10:29

    수정 2022-12-07 오후 7:39:29

한종희 삼성전자 DX부문장 부회장(왼쪽)이 6일 서울시 중구 롯데호텔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을 접견하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사진=삼성전자)
[이데일리 김응열 기자] 삼성전자(005930)는 한종희 삼성전자 DX부문장 부회장과 노태문 MX사업부장 사장이 지난 6일 서울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을 접견했다고 7일 밝혔다.

응우옌 쑤언 푹 국가주석은 한국-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아 방한했으며 한 부회장과 노 사장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의 경쟁력을 알리고 유치 협력을 요청했다.

2008년부터 베트남 투자를 본격화한 삼성전자는 현재 박닌, 타이응웬, 호치민에서 모바일과 가전 제품 등을 생산하고, R&D센터와 판매법인도 운영하고 있다.

이에 앞선 지난 8월에도 노 사장은 하노이 정부 청사에서 팜 민 찐 베트남 총리를 만나 사업 주요 현황을 논의하고 부산엑스포 지지를 당부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에 참여해 유치 활동을 함께하고 있다.

한종희 삼성전자 DX부문장 부회장(왼쪽에서 세번째)과 노태문 MX사업부장 사장(왼쪽 첫번째)이 6일 서울시 중구 롯데호텔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을 접견하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사진=삼성전자)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