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삼성전자, 2017년 `스마트 스쿨` 지원 대상 선정

첨단 교실 환경 제공
디지털 교육 격차 해소
595곳 중 15곳 최종 선정
  • 등록 2017-07-25 오전 8:13:09

    수정 2017-07-25 오전 8:13:09

삼성전자가 지난 6월 ‘스마트 스쿨’을 지원한 한국외식과학고등학교에서 한 학생이 태블릿과 전자칠판을 통해 발표 수업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디지털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한 사회공헌 사업인 ‘스마트 스쿨’의 2017년도 지원 대상을 확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초등학교 등 학교 9곳과 특수학교 2곳, 병원 학교 1곳, 다문화센터 1곳, 아동복지시설 2곳 등 총 15개 기관을 올해 지원 대상으로 최종 선정했다.

스마트 스쿨은 도서 산간 지역의 학생들에게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디지털 교육 격차를 해소해 창의적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시작됐다. 지금까지 국내에서만 50개 기관, 123개 학급이 지원을 받았다. 작년부터는 대상 기관을 확장해 학교는 물론 병원, 다문화센터, 지역아동센터, 특수학교 등 6~18세 대상의 교육시설을 갖춘 전국의 기관으로 확대했다.

올해는 총 595곳의 다양한 교육기관들이 신청을 했고, 서류 심사와 실사, 전문가 심사 등을 거쳐 최종 15개 후보 기관을 선정했다. 최종 후보로 선정된 기관 중에는 ‘스마트 스쿨’을 활용해 지역 사회를 일으키고 부모님 근심을 덜겠다며 학생들이 지원을 신청한 경우도 있었다. 또 항암 치료 때문에 수업을 못 듣는 병상의 아이들에게 태블릿으로 즐겁고 재미 있는 교육을 해 주고 싶다며 병원학교 교사가 간절한 사연을 담아 신청한 사례도 눈길을 끌었다.

삼성전자는 15개 최종 후보 기관에 대해 지난 6월 26일부터 7월 24일까지 일반 대중을 대상으로 삼성 스마트 스쿨 홈페이지를 통해 사연 공감 투표를 받았다. 각 후보 기관은 1만표 이상의 공감 투표를 받으면 최종 지원 기관으로 선정되는데, 뜨거운 호응으로 투표 시작 12일 만에 모든 기관이 1만표 이상의 투표를 받았다.

삼성전자는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15곳에게 오는 8~9월 갤럭시 태블릿, 전자칠판, 삼성 스쿨 솔루션, 무선 네트워크 등이 연계된 첨단 교실 환경을 제공하고, 교사들에게는 스마트 기기를 활용해 교육할 수 있도록 연수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최종 선정 기관 중 득표수 상위 3개 기관을 대상으로 임직원 개발자들의 봉사 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 기관에 대해서는 스마트 스쿨로 조성된 무선 네트워크 IT 환경을 활용해 임직원 개발자들이 원격으로 소프트웨어 코딩 교육 봉사도 할 계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