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코로나 대응’ 국가계획위가 총괄…경제 직격탄 고려

비상방역지휘부 조직·사업 분담
대중적 사업으로 전환 적극 추진
  • 등록 2020-02-09 오전 11:10:03

    수정 2020-02-09 오전 11:10:03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사태 대응을 국가계획위원회에서 총괄하도록 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가계획위원회는 북한의 경제정책 기획, 수립, 지도, 감독을 총괄하는 내각의 중앙행정기관이다. 북한 경제운영의 ‘총참모부’ 혹은 ‘경제작전국’으로 불리기도 한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신형 코로나 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자’는 제목의 기사에서 “국가계획위원회에서도 이 사업을 대중적인 사업으로 확고히 전환시켜 힘있게 진행해나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국내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사업을 강도 높이 전개하고 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5일 보도했다. 평양역 대합실에서 방역복을 입은 사람들이 곳곳을 소독하고 있는 모습(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쳐·연합뉴스).
신문은 “위원회에선 감염증을 철저히 막는 것이 국가 안전과 인민의 생명에 중요한 문제라는 것을 깊이 인식시키기 위한 사업을 앞세웠다”면서 “해설담화를 여러 차례 진행했으며, 편집물 시청 사업을 통해 중요성을 깊이 인식시키기 위한 사업을 짰다”고 했다.

특히 “현재 전국적으로 비상방역지휘부를 위원회에서 조직해 지휘부 성원들의 사업분담을 명백히 했다”며 “하루 사업정형을 매일 보고하고 철저한 대책을 세워나가도록 사업체계를 세워놨다”고 강조했다.

이는 그만큼 북한 당국이 전 세계적인 신종코로나 확산 사태에 얼마만큼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북제재 장기화 속 자력갱생을 천명한 가운데 신종코로나가 자국 내 발병할 경우 자칫 경제 파국에 이를 수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형곤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이번 사태로 북한의 관광 수입 감소는 물론 수출의 25%가량을 차지하는 북중 국경무역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주요 외환수입의 근간이던) 관광 수입과 해외 근로자 수익 등이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크게 위축되고 그에 따라 외화벌이 측면에서 상당히 큰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