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 밤 9시 넘어 끝난 연장 혈투서 준우승…“아쉽지만 쫄깃”(종합)

전인지, AIG 여자오픈 4차 연장 끝 준우승
커리어 그랜드슬램은 다음 기회에
"대기록 쉽게 달성하면 조금 그렇잖아요" 여유
부하이, 환상 벙커 샷으로 14년 만에 첫 우승
이민지는 올해 메이저 대회에서 가장 활약해
  • 등록 2022-08-08 오후 7:30:04

    수정 2022-08-08 오후 9:21:09

전인지가 8일 끝난 LPGA 투어 메이저 대회 AIG 여자오픈 연장전을 마친 뒤 아쉬운 듯 미소짓고 있다.(사진=AP/뉴시스)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아쉬우셨겠지만 연장전 마지막까지 ‘쫄깃’하게 보셨을 것 같아요. 앞으로 이런 경기를 많이 보여드리고 싶어요.”

커리어 그랜드슬램 대기록을 눈앞에서 놓친 전인지(28)는 역사를 쓰지 못한 아쉬움보다 팬들이 보기에 즐거운 경기를 했다는 것에 더 의미를 뒀다.

전인지는 8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이스트 로디언의 뮤어필드(파71)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AIG 여자오픈(총상금 730만 달러)에서 연장 4차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아쉽게 애슐리 부하이(남아공)에게 우승을 내줬다.

3라운드까지 선두 부하이에 5타 뒤진 2위였던 전인지는 최종 라운드 15번홀(파4)에서 부하이가 트리플보기로 3타를 잃는 사이 공동 선수에 올라섰다. 정규라운드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한 이들은 연장전으로 향했고, 연장전은 현지시간 오후 9시가 넘어 끝날 정도로 치열하게 진행됐다.

‘백주의 결투’…아쉬운 커리어 그랜드슬램

18번홀에서만 진행된 연장전. 3차 연장까지 파-보기-파로 비긴 이들의 승부는 4번째 연장전에서 갈렸다. 어둠이 내리깔려 여기서 승부를 내지 못하면 1박 2일 연장전 가능성도 있었다.

4차 연장전에서 전인지의 티 샷이 페어웨이 오른쪽 벙커에 빠지고 말았다. 공을 꺼냈지만 부하이의 두 번째 샷보다 더 먼 거리가 남은 전인지는 세 번째 샷을 그린 언저리에 보내 약 8m 거리의 파 퍼트를 남겼다.

유리한 상황이었던 부하이의 두 번째 샷은 그린 주위 벙커로 들어가 5차 연장전이 성사되는 듯했다. 그러나 올 시즌 LPGA 투어 벙커 세이브율 1위(68.5%) 부하이는 공을 홀 바로 옆에 붙여 우승을 예감했다. 결국 전인지는 파를 기록하지 못했고 가볍게 파 퍼트를 넣은 부하이가 우승을 차지했다.

2015년 US 여자오픈,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에 이어 올해 6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전인지는 이번 대회에서 4대 메이저 타이틀을 석권하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에 도전했다. 그러나 대기록 달성을 불과 한 발자국 남기고 아쉽게 다음 기회를 기약해야 했다.

전인지는 “‘골프는 끝날 때까지 모르는 스포츠’라는 생각으로 연장전에 임했다”면서 “끝이 조금 부족했기 때문에 많이 아쉽다. 하지만 아쉬움은 이 인터뷰장에서 나가는 순간 털어내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나를 다독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너무 쉽게 하면 조금 그렇지 않겠는가”라며 빙긋 웃은 뒤 “내년도 있고 내후년도 있다. 계속해서 도전하겠다”고 굳게 말했다.

전인지가 우승자 애슐리 부하이와 남편이 기쁨을 만끽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기다리고 있다.(사진=AP/뉴시스)
뮤어필드 첫 여성 챔피언 된 부하이

5타 차 선두였다가 연장전에 들어간 부하이는 4차 연장전에서 환상적인 벙커 샷으로 파 세이브에 성공해 우승을 확정한 그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얼굴을 감싸쥐었다. 이정은(26)의 캐디인 남편이 달려와 부하이를 번쩍 안았고 동료들은 물과 샴페인을 퍼부었다. 2008년 LPGA 투어에 데뷔한 부하이가 14년 만에 첫 우승을 차지한 순간이었다.

부하이는 “캐디가 벙커 샷을 남겼을 때 ‘올해 왜 벙커 세이브율 1위인지 보여달라’고 말해 자신감을 얻었다”며 “뮤어필드와 남아프리카 공화국, 벙커 샷은 관련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남아공을 대표하는 골퍼 어니 엘스는 2002년 뮤어필드에서 열린 디오픈(남자 브리티시 오픈) 마지막 라운드에서 인상적인 벙커 샷을 성공시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뮤어필드는 2019년까지 여성 회원을 허용조차 하지 않았던 골프장으로, 브리티시 여자오픈이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부하이는 뮤어필드에서 첫 브리티시 여자오픈 챔피언이 됐다. 그는 “첫 우승을 위해 십수년간의 헌신과 노력이 있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AIG 여자오픈을 끝으로 올 시즌 메이저 대회 일정이 마무리되면서 이민지(호주)가 올해 메이저 대회에서 가장 활약한 선수인 롤렉스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를 수상했다. 이민지는 US 여자오픈에서 우승했고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준우승, 이번 대회에서 공동 4위를 기록하며 5개 메이저 대회에서 톱5에 3차례나 이름을 올렸다.
애슐리 부하이가 AIG 여자오픈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사진=AP/뉴시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