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신혜성 언급한 김동완…"장수했으면"

  • 등록 2022-12-06 오후 9:21:47

    수정 2022-12-06 오후 9:21:47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그룹 신화 김동완이 음주운전을 해 물의를 빚은 멤버 신혜성을 언급했다.

(사진=이데일리 DB)
6일 방송된 MBC FM4U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신화 유닛 신화 WDJ의 이민우, 김동완, 전진이 출연했다.

이날 김동완은 세 명이 모이게 된 계기가 있냐는 말에 “같은 회사”라며 “나머지 세 명은 수입산인데 우린 국내산”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

이어 그는 다른 멤버들의 반응을 묻자 “많이 응원해줬다. 특히 리더 에릭은 노래가 너무 좋다고 MR을 달라고 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김동완은 신혜성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스피드 질문 코너에서 “멤버 중 가장 장수할 것 같은 멤버는?”이라는 질문에 고민 없이 신혜성을 선택했다.

그러면서 김동완은 “(신혜성이) 장수했으면 좋겠다. 평소에 장수 음식을 잘 챙겨 먹는다”고 답했다.

신혜성은 지난 10월 만취 상태에서 다른 사람 소유의 차량을 운전하고 경찰의 음주 측정을 거부한 혐의로 체포됐다. 이에 경찰은 신혜성에게 음주측정 거부, 차량 절도, 자동차 불법 사용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