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1.66 49.04 (-1.52%)
코스닥 1,022.22 9.66 (-0.94%)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 코로나19 여파로 8월 연기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22일 발표
쇼케이스 선정 단체에 선지급 지원
  • 등록 2020-04-22 오전 8:03:41

    수정 2020-04-22 오전 8:03:41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6월 8일 개최 예정이던 ‘제13회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을 8월로 연기한다고 22일 밝혔다.

한문연 측은 “참가자 및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당초 6월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진행 예정이었던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을 8월 24일부터 27일까지로 연기해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승정 한문연 회장은 “더욱 안전하고 내실 있는 모습으로 찾아오기 위해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연기를 결정했다”며 “문예회관과 예술단체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문화예술인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선정단체 등에게 지원할 수 있는 사항들은 정상적으로 진행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선정된 쇼케이스나 공식참가작에 대해서는 개최 연기와 상관없이 우선 계약을 하고 추후 선금 지급을 통해 지원할 예정이다. 행사 일정 변경으로 참석이 불가한 단체 및 문예회관의 경우 취소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을 진행한다. 부스 전시 참여가 어려워진 단체에 대해서는 내년 부스 참가 기회를 우선적으로 제공한다.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은 문예회관과 예술단체 간 교류를 위해 2008년부터 개최해오고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예술 축제다. 자세한 사항은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 공식 홈페이지와 한문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 제12회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 아트마켓 부스 전시 전경(사진=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