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0년물 하락 안정됐지만, 성장주 본격 강세 국면 아냐"

유진證 분석…美 CPI 13년래 최고치에도 10년물 하락
"일자리 수 증가율 둔화 및 원자재 가격 상승 주춤"
"기대 인플레 내리고 실질금리는 올라 성장주에 좋진 않아"
가격 매력 및 이익 추정치 증가에 주목해야
"에너지, 소재/산업재 비해 싸고, 부동산 및 인터넷 관심 필요"
  • 등록 2021-06-14 오전 8:32:43

    수정 2021-06-14 오전 8:32:43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예상치를 상회했음에도 미국채 금리는 되레 하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성장주에 대한 매력이 올라간 것으로 평가할 수 있으나, 실질금리는 상승했기 때문에 실상은 그렇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 국면은 인플레이션 여부를 따지며 성장주냐 가치주냐를 구분하기보다는 가격 매력과 이익의 안정성을 주목해야 할 때라는 조언이 따른다.
미국 5월 CPI는 전년 대비 5% 상승해 13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근원물가도 3.8% 올라 29년 만의 최고치 경신이다. 그러나 미국 10년 국채금리는 발표 당일 소폭 오르는가 싶더니 되레 하락했고, 추세적으로 보면 3월 말 이후 계속 내리고 있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 장기금리가 왜 떨어지는지는 우선 지난 5월 미국 일자리 수 증가율이 둔화된 점이 있고 원자재 가격 상승세가 주춤한 점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목할 점은 인플레 기대가 약해진 반면 실질 금리는 하락하지 않았단 사실로 미국 5년 및 10년 금리 인플레 기대와 실질 성장(TIPS 금리로 추정)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며 “5년물 기준 실질 금리(성장)는 4월말 이후 5bp 올랐다면 인플레 기대는 10bp 하락했다”라고 덧붙였다.

명목금리는 기대 인플레이션과 실질 금리의 합이다. 기대 인플레이션이 내린 것은 원자재 및 소재업종 주가에 부정적인 반면 실질 금리 상승은 성장주에 부정적이다. 명목 금리가 내렸지만 성장주에 우호적인 분위기가 형성된 게 아닌 셈이다.

허 팀장은 “명목금리 하락은 성장주에 우호적”이라며 “그간 부진했던 성장주 컨셉의 주식에 대한 관심도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지난해처럼 성장주가 주식시장을 완전히 주도할 것 같지는 않다”며 “성장주는 인플레 기대가 하락할 때보다 실질금리가 하락할 때 더 강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성장, 가치를 나누기보다는 상대적인 가격 매력과 이익 추정치 증가가 되는 종목과 업종에 집중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허 팀장은 “미국 경기민감 업종 중에선 소재와 산업재는 주춤하지만, 상대적으로 에너지는 소재와 산업재에 비해 낮고 미국 경제가 하반기 재개될수록 원유 등 에너지 수요 기대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부동산 섹터 주가가 강한데 금리 상승세가 꺾였을 뿐만 아니라 가격부담이 낮기 때문이고, 또한 인플레이션에 크게 민감하지 않은 커뮤니케이션(인터넷)에 대한 관심도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