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CI 리밸런싱, 편출株 패시브 자금 유출 규모 유의"

교보증권 보고서
  • 등록 2022-11-30 오전 8:54:02

    수정 2022-11-30 오전 8:54:02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국내 증시에서 30일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리밸런싱에 따른 변동성을 유의하란 조언이 따른다. 증시 전반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이지만, 편출 종목 중 패시브 자금 유출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을 유의하란 의견이다.

강민석 교보증권 연구원은 30일 “반기 리뷰 결과 MSCI EM(신흥국)에서 한국 비중은 0.08%포인트 감소했다”며 “리밸런싱으로 인한 국내 증시 전체에 대한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편출 종목 중 거래대금 대비 패시브 자금 유출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은 매도 수급에 따른 변동성을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MSCI는 전체 시가총액과 유동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지수 편입 종목을 선정한다. MSCI 지수에 편입되면 지수를 추종하는 글로벌 패시브 자금이 유입된다. 이번 반기 리뷰 편입주는 현대미포조선(010620)이다. 편출 종목은 GS건설(006360), 알테오젠(196170), 씨젠(096530), SK케미칼(285130), 메리츠금융지주(138040), CJ ENM(035760), 아모레G(002790), CJ대한통운(000120), 녹십자(006280), LG생활건강우(051905)다.

주간 글로벌 증시는 연준 위원들의 매파적인 발언으로 상승폭을 반납하며 보합 마감했다. 23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라 금리인상 속도 조절 기대감이 확대됐지만, 연은 총재(뉴욕, 세인트루이스, 클리블랜드)의 매파적인 발언에 증시는 상승 폭을 반납했다.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사이버먼데이 매출은 전년대비 증가했지만, 물가 상승으로 인해 실질매출은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연말 소비 둔화 우려가 확대됐다.

미국 3분기 실적 발표도 대부분 끝나면서 발표되는 중요 매크로 지표들에 따라 증시 방향성이 갈릴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개인소비지출(PCE) 물가는 소폭 하락하겠지만, ISM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기준선(50) 하회 및 고용지표 부진을 보였다.

강 연구원은 “최근 미국 제조업, 고용지표 부진 등에 증시 상승 모멘텀은 약할 것”이라며 “중국 방역 완화 기대감으로 단기 상승 모멘텀이 있을 수 있지만, 최근 중국 코로나 신규확진자 4만명에 달해 방역이 완화되더라도 증시 변동성은 클 것”이라고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