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에이트 쇼' 류준열 "'오징어 게임'과 달라…불편함 의도" [인터뷰]②

  • 등록 2024-05-23 오후 12:32:44

    수정 2024-05-23 오후 12:32:44

류준열(사진=넷플릭스)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불편하셨다면 불편한대로의 이야기가 있는 것 같아요.”

배우 류준열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더 에이트 쇼’ 공개 기념 인터뷰에서 작품에 대한 애정과 비하인드를 전했다.

‘더 에이트 쇼’는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런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류준열은 극 중 3층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8명의 참가자들은 8개의 층으로 나뉘어진 비밀스러운 공간에서 협력과 대립, 배신을 거듭하는 콘셉트. 때문에 ‘오징어 게임’과 비슷하다는 반응도 나왔다.

류준열(사진=넷플릭스)
‘오징어 게임’과 비슷하다는 반응에 대해 류준열은 “‘오징어 게임’엔 게임이 있다면 이 작품은 쇼에 가까운 것 같다. ‘오징어 게임’은 서바이벌 게임이라서 누군가가 죽어야 내가 살아남는 느낌이라면, 이건 누군가가 죽으면 쇼가 끝나기 때문에 같이 공생해야 하는 부분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오징어 게임’과는 이야기하고자 하는 부분들이 확연히 다른 것 같았다”며 “시간, 돈, 매스미디어, 계층과 계급 등이 포괄적으로 들어가 있기 때문에 말 그대로 다르지 않나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류준열이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은 무엇일까. 그는 “저는 배역에 따라 연기의 결이나 타입이 다른 것 같다. 최근 작품인 ‘외계인’, ‘올빼미’ 같은 경우는 장르물로써 역할을 충실히 하고 감정 위주로 표현하기도 했다. 근데 이 작품은 솔직한 연기, 공감받을 수 있는 연기를 하려고 했다”고 답했다.

류준열(사진=넷플릭스)
자극적이고 불편했다는 평에 대해선 “우리가 도파민을 추구할 때 선을 잘 타면 흥미롭고 즐겁게 보지만 조금이라도 벗어나게 되면 불쾌해지고 불편해지지 않나. 어디까지 즐거움을 추구할 것인지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 보면 불편한 순간이 올 텐데, 시청자와 창작자는 어떤 고민을 해야 할까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그러다 보니까 조금은 필요 이상으로 불편함으로써 관객들에게 메시지와 의도를 던지는 부분”이라고 전했다.

결말에 대한 만족도는 어느 정도인지 묻자 류준열은 “다 만족한다고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 너무 재밌게 봤다. 저는 제 작품을 많이 보는 편은 아니다. 내레이션 준비하고 모니터하면서 몇 번 봤었는데 계속 봐지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제 작품을 못 보는 것 중에 하나가 이미 다 알고 있었고 제가 스포일러에 예민한데 이 작품은 알면서도 계속해서 보게 되는 재미가 있어서 여러 번 봤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승 사냥 가즈아~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