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4호 태풍 '하구핏' 온다…중부지방 4일까지 물폭탄

  • 등록 2020-08-02 오전 11:47:37

    수정 2020-08-02 오전 11:47:37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장마와 집중호우로 인해 중부지방에 피해를 입고 있는 가운데 제4호 태풍 ‘하구핏’이 북상해 4일까지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제4호 태풍 ‘하구핏’ 이동경로 (사진=기상청 제공)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으로 호우특보가 발효된 서울·경기도, 강원도, 충청도와 경북 일부 지역에 30~7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특히 경기 남부와 충북 북부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다.

기상청은 오전 중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이상의 비가, 경기 남부와 충북 북부, 경북 북부에는 시간당 10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저지대 침수 피해, 빗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하구핏으로부터 다량의 수중기가 공급돼 4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하구핏은 이날 오전 9시 현재 대만 타이베이 남동쪽 약 460km 부근 해상에 있으며 최대풍속 시속 64km, 강풍 반경 230km다.

이 태풍은 시간당 11km로 북상 중이며 4∼5일 중국을 거쳐 6일 함흥 남남서쪽 약 50km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하구핏은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채찍질’이란 뜻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