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일러메이드 새로운 모양, 강화된 성능 'SIM' 드라이버 출시

  • 등록 2020-01-16 오후 2:58:11

    수정 2020-01-16 오후 2:58:11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더 가볍게, 더 높게, 더 빠르게.’

테일러메이드 SIM(심) 드라이버. (사진=테일러메이드코리아)
테일러메이드가 공을 멀리 똑바로 보낼 수 있는데 필요한 3가지 조건을 모두 만족시키는 혁신적인 드라이버 ‘SIM’(shape in motion)을 출시했다.

테일러메이드는 지난 9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20년 신제품 발표회에서 드라이버 3종과 페어웨이 우드 2종, 하이브리드 클럽과 아이언으로 구성된 2020년 신제품 발표회를 하고 공식 출시를 예고했다.

가장 큰 관심이 쏠린 건 드라이버다. 사전 테스트를 한 타이거 우즈와 더스틴 존슨, 로리 매킬로이, 박성현 등이 모두 테일러메이드의 신제품 드라이버에 만족감을 보였다는 게 테일러메이드 측의 설명이다.

SIM 드라이버는 골프에서 공을 멀리, 정확하게 보내기 위한 가벼운 헤드, 큰 관성모멘트 그리고, 높은 반발력을 모두 갖췄다.

기존 드라이버와의 가장 큰 변화는 공기역학 헤드 설계다. 가벼운 보디와 공기역학적 설계로 빠른 스피드를 내는 ‘레이싱 바이크’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어진 SIM(심) 드라이버는 헤드 솔(Sole) 부분에 장착된 ‘이너시아 제네레이터’(관용성 발생기)가 공기의 흐름을 한 방향으로 모아 스윙 스피드를 높여주고 미스샷에서는 헤드의 공기저항을 줄여 손실을 최소화하는 역할을 한다. 임팩트 순간뿐만 아니라 스윙이 진행되는 동안 공기의 저항을 줄이고, 다운스윙 때 가속도를 높여주는 효과로 스윙을 막힘없이 진행해 빠른 속도의 스윙으로 큰 비거리를 낼 수 있게 도와준다. 또한 무게 중심을 낮추는 효과로 관성모멘트를 높여 훨씬 더 안정적인 스윙과 뛰어난 직진성으로 방향성을 높여주는 효과가 있다.

헤드 소재는 무게를 줄이기 위해 카본과 티타늄, 스틸을 복합 사용했다. 헤드의 무게를 줄임으로써 스윙 스피드를 높이고 그로 인해 훨씬 편안한 스윙과 거리 증가에 효과를 볼 수 있게 됐다. 기존 M5와 M6 드라이버 적용된 트위스트 페이스와 스피드 인젝션 기술은 더욱 보강해 반발 성능을 높여 비거리 향상에 도움을 준다.

마크 셀던 알렌 테일러메이드 디렉터 매니저는 “2018년 스피드 인젝션, 2019년 트위스트 페이스를 적용한 테일러메이드 드라이버는 아시아 시장에서만 10% 성장하는 효과를 누렸다”며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면서 이번에는 기하학에 집중했고, 에어로 시스템을 적용한 SIM 드라이버는 이전 제품보다 훨씬 뛰어난 성능을 지닌 새로운 드라이버를 만들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아이언에도 ‘SIM’ 디자인을 접목, 향상된 타구감과 타구음 그리고 폭발적인 비거리를 모두 만족시킨다. 헤드 뒷면에 솔과 톱 부분을 연결하는 ‘스피드 브릿지’는 단조 아이언의 타구감을 느끼게 하고, 페이스 뒷면에 장착한 ‘에코 댐핑 시스템’은 스피드 브릿지와 조화를 이뤄 임팩트 시 불필요한 진동을 줄여 부드러운 타구감과 함께 기분 좋은 타구음을 만들어 낸다.

테일러메이드 SIM(심) 아이언. (사진=테일러메이드코리아)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57세' 김희애, 우아美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