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1억 중고 람보르기니, 랩핑 벗기니 손잡이 두 동강" 법적 대응

  • 등록 2021-09-18 오후 5:55:18

    수정 2021-09-18 오후 5:55:18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1억원대 슈퍼카 ‘람보르기니’를 중고로 구입한 구매자가 랩핑을 벗겨보니 차량 곳곳이 훼손됐다며 법적 대응 한다고 전했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인 ‘보배드림’에는 ‘상사에서 살 걸 그랫어요’라는 글이 올라와 이목을 모았다.

사진=보배드림
구매자 A씨는 지난 10일 강릉에 거주 중인 판매자 B씨로부터 1억1500만 원에 중고 ‘람보르기니’를 구입했다.

그는 “판매자가 시승도 허락해주셔서 운행도 해봤다. 진단기상에도 큰 문제 없어 보이는 경고등 몇 가지가 전부인 듯 보였고 생각했던것보다는 주행감이 좋았기 때문에 조금만 손 보고타면 되겠다 판단을 하고 돌아오는길에 큰 고민 없이 구매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어 “다만, 랩핑이 되어 있는 상태라는 게 자꾸 마음에 걸려 차주분께 수차례 여쭤봤다”라며 “‘랩핑 제거해도 도장은 멀쩡하다.’ ‘랩핑하기전 상태가 깨끗했다’문제가 있다면 본인이 해결해주겠다.‘작업햇던곳에도 다시 확인해봤다 하시며 차량 상태에 대해 호언장담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B씨로 추정되는 인물과 나눈 문자를 공개했다.

이후 차가 도착한 당일 저녁 A씨는 랩핑을 제거했고 랩핑이 벗겨진 차량은 곳곳이 훼손돼 있었다.

A씨에 따르면 두 동강 난 손잡이는 글루건으로 붙어 있었으며 사이드미러도 파손 흔적도 발견됐다. 특히 조수석 부근의 A필러(앞 유리창 양옆 기둥)는 지나친 사포질로 도색이 대부분 벗겨진 상태였다. 이에 A씨는 환불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판매자도 몰랐다. 자기라도 이거 봤으면 사고차라 생각했을꺼라고 한다”며 “ 다행히 공감을 표하고 환불에 동의를 했다”고 했다.

그러나 B씨의 아버지가 등장했고 “랩핑 원복해서 다시 제자리로 올려보내라. 그러면 환불을 해주겠다”고 말했다.

결국 A씨와 B씨는 환불진행이 원만하게 이어지지 못했다. 이에 A씨는 “지금 변호사 선배형님과 경찰서 형사님께 법률상담 및 고소절차 안내를 모두 받고 고소 진행 중에 있다”라고 전했다.

사진=보배드림
해당 글이 화제를 모으자 판매자 B씨가 입장을 전했다. 그는 랩핑을 직접 하지 않았기 때문에 랩핑 제거 후 도장상태를 모른다고 주장했다.

B씨는 “저는 랩핑을 복원해오면 환불한다고 얘기를 했다”며 “그 랩핑 업체로 차를 보내는 과정에서 구매자님이 먼저 입금부터 해달라고 하였고 저는 차량을 받은 후 환불해드리겠다고 했다. 여기서 구매자님이랑 언성이 커지게되었다”라고 말했다.

B씨는 “제가 환불을 마치 절대 안 해주는 것처럼 말씀하셔서 무조건적인 질타와 욕설을 받고 있다”며 “심지어 가게 리뷰 테러까지 받고 있으며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다”고 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1억이 장난이냐. 입장을 바꿔 놓고 생각해 봐라”, “손잡이가 부러졌으면 환불해줘라. 사기다”, “랩핑비 빼고 환불하면 되는 거지”, “속이고 팔았는데 환불해줘야지” 등 반응을 보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