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하나 남편, 극단적 선택.. 지인은 '거대 마약 조직원'

  • 등록 2021-01-08 오전 7:32:48

    수정 2021-01-11 오후 5:23:09

집행유예 기간 중 또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가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마약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황하나 씨(33)의 핵심 증인인 남자친구 오모(29)씨가 연인이 아닌 남편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극단적 선택으로 현재 중태에 빠진 지인 남씨는 거대 마약 조직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7일 JTBC는 “황씨의 남편과 지인도 마약을 투약·판매한 혐의로 조사를 받았고, 지난달 (황씨의 남편은) 극단적 선택으로 숨졌다”고 보도했다.

남편 오씨는 지난해 9월 황씨와 함께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을 당시 “황하나가 잠을 자고 있을 때 몰래 필로폰 주사를 놨다”며 황씨의 혐의를 부인하는 진술을 했다. 오씨는 그로부터 한 달 후인 지난해 10월 황씨와 혼인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씨는 생전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자백하자”고 황씨를 설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오씨는 사망 이틀 전인 지난해 12월 22일, 서울 용산경찰서를 찾아가 앞서 경찰에 진술했던 내용 중 일부를 번복했다. 오씨는 “당시 황하나의 부탁을 받고 ‘거짓 진술’을 했다”고 자백했고 이틀 뒤 24일 극단적인 선택으로 세상을 떠났다.

또 지난해 9월 마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된 황씨는 오씨에게 “(자신은) 집행유예 기간이라 이번에 걸리면 징역 2년 스타트”라며 “나 대신 네가 몰래 투약한 걸로 해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남경찰청은 7일 국내 최대 규모의 마약 조직을 붙잡았다고 밝혔는데, 그중 황 씨의 지인 남모 씨가 포함됐다. 이 마약 조직은 ‘바티칸 킹덤’이라는 텔레그램 아이디를 사용해 국내에 마약 공급을 지속해 왔다.

오씨와 남씨는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수원 모처에서 황씨와 필로폰 등을 투약한 사이다. 남씨는 지난달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의식불명에 빠졌다.

황씨 가족은 잘못을 했다면 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황하나 아버지는 “황하나의 마약중독 치료를 위해 굉장히 노력을 했다. 처음부터 잘못된 길로 들어선 건 벌은 달게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다만 여론의 비난이 과도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예인도 아니고 정치인도 아니고. 재벌가 손녀라고 소문이 났는데, 저는 (이혼하고) 15년 동안 그쪽(남양유업 일가)과 교류도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황하나는 이날 집행유예 기간 중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다시 구속됐다. 서울서부지법 권경선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황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후 “도망·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