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BBMAs서 컴백 첫 무대 '세계가 들썩'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보이밴드' 소개…폭발적 호응
  • 등록 2018-05-21 오후 12:18:24

    수정 2018-05-21 오후 12:18:24

방탄소년단(사진=빌보드코리아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를 함성으로 물들였다.

방탄소년단은 21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MGM Grand Garden Arena)에서 열린 ‘2018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새 앨범 LOVE YOURSELF 轉 ‘Tear’의 타이틀곡 ‘FAKE LOVE’ 첫 컴백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무대에 오른 어떤 뮤지션보다 큰 함성이 객석에서 울려퍼졌다. 방탄소년단을 소개하기 위해 무대에 오른 진행자는 “소개하기에 앞서 헤드폰을 껴야할 것 같다”며 큰 헤드폰으로 귀를 막았다. 그러고 나서야 “(함성소리가) 안들린다”며 웃었다. 진행자는 “이 무대를 보기 위해 전 세계에서 팬들이 몰려들었다”며 “전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보이밴드 BTS를 소개한다”고 말했다.

이날 ‘빌보드 뮤직 어워드’를 한국에 생중계한 Mnet에서 MC를 맡은 윤상은 “현지 관객의 절반은 방탄소년단을 보기 위해 모인 것 같다”고 관측했다. MC와 통역을 맡은 안현모는 “(절반보다) 더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 만큼 방탄소년단의 무대에 대한 반응은 뜨거웠다. 많은 관객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방탄소년단의 노래에 맞춰 팔을 들어 흔드는가 하면 ‘페이크 러브’ 등 반복되는 영어 단어들을 따라했다. ‘FAKE LOVE’는 지난 18일 발매됐다. 이제 3일 만에 전세계가 중독됐음을 빌보드 뮤직 어워드를 통해 확인시켰다. 방탄소년단은 어깨를 흔들며 뒷걸음을 하는 동작에서도 마치 한명의 움직임처럼 조화롭고 절도 있는 퍼포먼스로 칼군무의 진수를 선보였다.

안현모는 “방탄소년단을 소개하는 데 ‘한국’이라는 수식어 대신 ‘전 세계’를 붙였다는 것도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의 무대가 끝난 뒤 무대에 오른 타이라 뱅크스는 “방탄소년단의 열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말로 열기를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수상의 쾌거도 이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힐링 미소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