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인생은 X스" 지하철 빌런녀, 맥심이 애타게 찾는 이유

  • 등록 2021-11-27 오후 9:02:51

    수정 2021-11-27 오후 9:02:51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최근 서울 지하철 3호선에서 바닥에 누워 고성을 지르고 춤을 추는 등 소란을 일으켜 화제를 모았던 여성에게 성인잡지 ‘맥심(MAXIM)’이 러브콜을 보냈다.

‘3호선 빌런녀’로 유명해진 여성.(사진=유튜브)
지난 24일 맥심 코리아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당 여성과 관련한 기사를 공유하며 “사람을 찾습니다. 맥심에서 정중히 모십니다. 본인이시거나 아시는 분은 맥심으로 연락주세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맥심의 한 구독자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맥심의 섭외력이라면 찾을 수 있지 않겠나. 취한 것도 아니었다는데 맥심 믿어봅니다”라며 해당 여성을 섭외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맥심 측은 “좋은 생각이다. 독자님들 널리 퍼뜨려 주십시오”라며 여성을 향해 “마스크 쓰고 인터뷰도 가능하니 꼭 연락달라”고 번호를 남겼다.

앞서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엔 ‘지하철 3호선 빌런녀’라는 제목의 20초 가량 진행되는 영상이 게재됐다.

(사진=맥심코리아 공식 홈페이지)
15일 오후 1시경 원흥역 인근을 지나고 있었던 여성은 그는 바닥에 누워 “X스, 인생은 X스”라고 크게 외치더니 갑자기 일어나 춤을 추기 시작했다.

주의 시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신나게 머리를 흔들던 여성은 다음 칸으로 넘어갔고, 반대편에서 오는 남성에게 “저 너무 귀엽죠?”라고 묻기까지 했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너무 존경합니다”, “인류를 초월했다”, “당당함에 박수를 보낸다”, “웃음 터진다”, “맨정신이었으면 진짜 대단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