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베스트證 "염블리 등 사칭 투자권유↑…주의보"

윤지호 센터장, 염승환 이사 등 임직원 사칭 늘어
고객 피해 방지 위해 엄정 대응 예정
  • 등록 2022-03-30 오전 8:53:12

    수정 2022-03-30 오후 9:42:14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이베스트투자증권(078020)은 늘어나는 자사 및 임직원 사칭 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30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문자 등으로 이베스트투자증권과 임직원을 사칭하는 불법 영업행위가 늘어나고 있다”며 “이들은 윤지호 리서치 센터장, 염승환 이사, 강하나 애널리스트 등 이베스트투자증권 임직원의 인지도를 이용한다. 투자정보 제공 등을 미끼로 투자자를 모은 뒤 특정 종목에 투자를 권유하거나 종목상담을 명목으로 금전을 요구하는 등 불법 영업행위를 일삼는다고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 측은 임직원이 어떠한 경우에도 절대로 투자 리딩을 하거나 이를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지 않는다고 한다. 종목상담과 투자정보를 제공하는 블리온을 포함한 이베스트투자증권의 투자 정보 관련 서비스는 모두 공식 홈페이지와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홈트레이딩시스템(HTS)를 통해서만 가입 가능하다. 회사 및 임직원 사칭이 의심될 경우 이베스트투자증권 고객만족센터를 통해 문의하면 사칭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불법 사칭 행위에 대한 법적 대응을 준비하는 한편 공식 홈페이지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유튜브 이리온 등은 물론 문자와 메일을 통해서도 당사 임직원 사칭에 주의할 것을 지속적으로 고객들에게 당부하고 있다.

이베스트투자증권 관계자는 “당사가 주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들과 컨설턴트, 애널리스트 등이 유명해지자 임직원뿐 아니라 심지어 회사를 사칭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불법 사칭에 엄정히 대응하고, 고객분들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피해 발생 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해 고객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