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밋 종료 1.8초전 결승골' KCC, KT 제물로 6연승

  • 등록 2017-11-28 오후 10:11:47

    수정 2017-11-28 오후 10:13:05

전주 KCC의 안드레 에밋이 부산 KT와의 경기에서 패스할 곳을 찾고 있다. 사진=KBL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농구 전주 KCC가 안드레 에밋의 결승골에 힘입어 파죽의 6연승을 질주하며 선두권을 위협했다.

KCC는 28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벌어진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부산 KT와의 경기에서 종료 1.8초를 남기고 에밋의 극적인 결승골을 성공시킨 덕분에 79-77로 승리했다.

이로써 6연승을 달린 KCC는 12승5패를 기록, 3위 자리를 지켰다. 2위 원주 DB(10승4패)와는 승차가 없는 상황이다. 반면 KT는 3연패 늪에 빠졌다. 시즌 성적 2승14패로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에밋의 원맨쇼가 펼쳐졌다. 에밋은 이날 양 팀 합쳐 최다득점인 27득점을 올렸다. 특히 77-77 동점이던 4쿼터 종료 1.8초를 남기고 중거리슛으로 결승골을 터뜨려 KCC에 값진 승리를 선물했다. 대표팀에서 돌아온 이정현도 15점을 넣으며 힘을 보탰다.

kt는 리온 윌리엄스가 21점, 11리바운드 활약을 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트레이드 후 첫 경기에 나선 김기윤과 김민욱은 각각 12점과 7점을 올렸다. 대표팀에서 맹활약했던 ‘특급신인’ 허훈은 12분 35초만 뛰면서 8점 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