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96.11 30.15 (-1%)
코스닥 904.77 18.71 (-2.03%)

SPA 실적 게걸음…국내시장 포화됐나

유니클로, 올해 국내시장 영업실적 저조
유니클로·자라·H&M 등 글로벌 SPA 동반 부진
자라·H&M은 경영외적 문제로 곤욕 치르기도
데이즈 등 토종 SPA는 완만한 성장세
  • 등록 2016-12-07 오전 7:33:31

    수정 2016-12-07 오전 8:59:45

[이데일리 김진우 기자] 국내 진출 10년 만에 매출 1조원을 돌파한 SPA(제조·유통 일괄의류) 브랜드 유니클로(UNIQLO)가 올해 실적이 정체된 것으로 나타났다. 유니클로뿐만 아니라 스페인 자라(ZARA), 스웨덴 H&M 등 글로벌 브랜드의 실적 부진이 두드러진다. 토종 SPA 브랜드의 매출 신장은 이어졌지만 성장 폭이 줄어들면서 시장 전반에 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

◇가격 메리트 사라진 유니클로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유니클로 브랜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는 2016 회계년도(2015년 9월~2016년 8월) 매출 1조1822억원, 영업이익 1073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매출 1조1169억원, 영업익 1564억원)보다 매출은 5.8% 늘었고, 영업이익은 31.4% 급감했다.

에프알엘코리아는 일본 패스트리테일링과 한국 롯데쇼핑(023530)이 51대49 지분 구조로 2004년 12월 설립한 회사다. 2009년 매출 1000억원을 돌파한 이후 3년 만인 2012년 5000억원을 넘어섰고, 2015년 브랜드 매출 1조원 시대를 열었다. 매년 파격적인 매출 신장을 이어가다가 올해 성장세가 둔화됐다.

업계에서는 유니클로가 실적이 좋지 않은 이유로 사라진 가격 경쟁력을 지적한다. 더 이상 유니클로가 SPA의 상징인 가성비 브랜드가 아니라는 것이다. 일례로 일본 유니클로에서 1990엔(한화 2만500원)에 판매되는 ‘후리스풀짚재킷’은 한국에서 2만9900원에 팔리는 등 가격이 역전된 제품이 많다. 지난 겨울 따뜻한 날씨가 판매 부진에 영향을 미친 부분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 유니클로가 올해 초 제품 가격을 일제히 인상했는데 고객들이 히트텍(발열내의)을 제외하고 나머지 제품들은 더 이상 가성비가 뛰어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가격 메리트가 사라지면 굳이 SPA 브랜드를 구입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H&M 한국 홈페이지 매장찾기 지도 검색 갈무리
자라·H&M, 매출 부진에 악재까지

글로벌 1~2위 SPA 브랜드 자라와 H&M은 국내 시장에서 수년간 매출이 정체된 데 이어 최근에는 경영 외적인 악재까지 겹치며 곤욕을 치르고 있다.

자라를 운영하는 자라리테일코리아와 H&M 브랜드의 에이치앤엠헤네스앤모리츠는 최근 3년간 2000억원대, 1000억원대 매출로 게걸음이다. 자라와 H&M이 글로벌 시장에서 연매출 20조~30조원을 기록하는 것과 비교하면 국내 실적은 미미한 편이다. 자라와 H&M은 각각 2007년 10월, 2009년 9월에 국내에 진출했다. 영업 초기 개성 있는 디자인과 독특한 아이템이 입소문을 타며 관심을 끌다가 최근 성장동력이 사라진 모습이다.

게다가 자라는 이봉진 한국지사 대표가 한 강연에서 장외 촛불집회를 폄훼하는 내용의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곤욕을 치렀다. H&M은 한국 홈페이지 매장찾기 검색에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해 논란이 됐다.

그나마 사정이 나은 토종 SPA

신세계(004170) ‘데이즈’와 이랜드 ‘스파오’, 신성통상(005390) ‘탑텐’ 등 토종 SPA 브랜드의 사정은 그나마 나은 편이다. 다만 일정 수준의 매출에 도달하면서 한 단계 더 큰 도약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데이즈는 2012년 2642억원에서 2015년 4400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 매출이 늘었지만 올해 11월까지 누적 4200억원 수준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올해 연간으로는 3~5% 성장할 전망이다. 스파오와 탑텐은 올해 연간 3000억원, 2000억원 매출 달성이 목표다.

△이랜드 ‘스파오’가 SF 영화 스타워즈와 협업해 출시한 후드티
▶ 관련기사 ◀
☞ 유니클로, 2016 F/W '유니클로 U' 2차 라인업 출시
☞ 유니클로, '히트텍 울트라 웜' 출시
☞ H&M, 겐조(KENZO) 콜라보 컬렉션 출시
☞ H&M, 韓온라인 스토어 론칭
☞ "추위야 고맙다"…아웃도어 매출 기지개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