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불판 교체 990원, 동치미 리필 790원"… 고깃집 유료서비스

  • 등록 2021-10-18 오전 8:22:23

    수정 2021-10-18 오전 8:22:23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불판 교체에 990원, 동치미 리필은 790원”

한 고깃집의 이 같은 유료 서비스를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너무한 것 같다’는 반응과 ‘이해한다’는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18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고깃집 유료 서비스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가 올린 사진에는 키오스크(무인 자동 주문 기기) 화면 속 불판 990원, 야채 990원, 동치미 리필 790원 등의 추가 메뉴가 담겼다.

A씨는 이를 두고 두 가지 반응이 나왔다고 언급했다.

먼저 “고깃집 알바 해봤는데 불판 설거지가 정말 힘들기 때문에 공감한다”며 “불판 닦는데 인건비와 외부업체 이용비 등이 나가니까 이해한다”라는 의견이 나왔다고 했다.

반면 “야채 추가는 인정하지만, 불판 교체하는데 비용을 받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A씨의 글을 본 누리꾼들도 두 가지 반응으로 엇갈렸다.

이해한다는 누리꾼들은 “1인 고깃집이거나 고깃값이 아주 싸면 괜찮다” “하나의 장사 방법인 것 같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너무한 것 같다는 반응을 보인 누리꾼들은 “불판 타면 냄새나고 연기 나고 세척 더 힘들고 단점만 수두룩할 텐데”라며 유료 서비스로 인해 고객들이 불판 교체를 잘 안 할 것 같다는 의견을 내놨다. 또 “애초에 고깃값이 서비스 비용도 포함된 거 아니냐”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