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롯데캐슬 클라시아' 무순위청약에 2만9000명 접수

사실상 서울 내 마지막 '줍줍' 기대
'최다 일반분양' 전용 59㎡B에만 9000명
  • 등록 2019-05-24 오전 8:41:42

    수정 2019-05-24 오전 8:41:42

자료=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서울 성북구 길음동 ‘롯데캐슬 클라시아’ 무순위청약 사전접수만 3만명 가까이 몰렸다. 서울에서의 예비당첨자 비율이 5배 확대가 적용되기 전 마지막 분양 단지로 사실상 마지막 ‘줍줍’(줍고 또 줍는다는 의미의 신조어)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인기를 끈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롯데캐슬 클라시아가 22·23일 무순위청약 사전접수를 진행한 결과, 총 2만9209명이 접수했다.

이는 앞서 서울에서 사전접수를 진행한 단지인 서초구 ‘방배 그랑자이’ 6738명이나 동대문구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192’ 1만4376명보다도 더 많은 수준이다.

분양 관계자는 “국토교통부가 20일 이후 입주자 모집공고하는 단지부터 예비당첨자 비율을 공급물량의 80%에서 500%로 확대키로 하면서 롯데캐슬 클라시아 무순위청약 사전접수가 사실상 마지막 기회로 볼 수 있다”며 “접수가 늘어나게 된 요인 가운데 하나”라고 분석했다.

주택형별로 보면 전용 59㎡B에 9090명이 접수하며 가장 많은 인원이 쏠렸다. 전용 59㎡B의 일반분양 가구 수는 총 204가구로 가장 많다.

전용 84㎡ 가운데 84㎡A에만 7466명이 몰렸다. 전용 84㎡B와 D엔 각각 2890명, 2729명이 접수한 데 비해 84㎡E엔 410명으로 주택형 가운데 가장 적은 인원이 접수했다.

일부 분양가가 9억원을 웃도는 주택형인 전용 112㎡A와 B엔 각각 986명, 1165명이 접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길음1재정비촉진구역을 재개발하는 롯데캐슬 클라시아는 지하 6층~지상 37층, 19개 동, 2029가구로 이뤄진다. 이 가운데 637가구가 일반분양 대상이며 전용면적별로는 △59㎡ 311가구 △84㎡ 298가구 △112㎡ 28가구 등이다.

전용면적별 분양가는 각각 △59㎡ 5억5900만~6억4600만원 △84㎡ 7억300만~8억1300만원 △112㎡ 8억4500만~9억6600만원 등으로 정해졌다.

롯데캐슬 클라시아는 24일 특별공급, 27일 1순위 해당지역·28일 1순위 기타지역 청약을 각각 진행한다. 당첨자는 6월4일 발표한다. 입주는 2022년 1월 예정이다.

지난 17일 오전 서울 성북구 길음동 일대에 들어선 ‘롯데캐슬 클라시아’ 모델하우스에서 관람객이 모형도를 보고 있다. 사진=경계영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