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에 발끈한 中 외교부 “유학생 탄압 즉시 중단하라”

“유학생들 美 공항서 장시간 억류 후 추방” 주장
“양국 교류 방해하고 합의 위반, 권익 수호하겠다”
  • 등록 2024-02-01 오전 8:53:38

    수정 2024-02-01 오전 8:53:38

미국 워싱턴 DC 덜레스 국제공항 전경. (사진=AFP)


[베이징=이데일리 이명철 특파원] 중국 유학생들이 미국 공항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소식에 중국 외교부가 공식적으로 미국에 항의했다.

1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중국 유학생들 관련 보도에 대해 “중국은 미국이 소위 ‘국가안보’를 핑계로 미국에서 유학하는 중국 유학생들을 탄압하고 제한하는 것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중국신문망은 주미 중국대사관이 지난달 29일 홈페이지에 공지문을 올려 “최근 워싱턴 DC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던 많은 중국인 유학생이 무단 심문과 괴롭힘을 당했고 결국 비자가 취소돼 본국으로 돌아와야 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중국대사관은 이들이 합법적인 증명서를 갖고 있었음에도 공항에서 외부와 차단된 상태에서 장기간 심문을 받았으며 학업에 지장을 받았고 막대한 정신적 피해도 입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미국측에 외교 경로를 통해 항의하는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이 정치적 목적으로 미국에서 유학 중인 중국 유학생들을 이유 없이 괴롭히고 심문, 추방을 수시로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왕 대변인은 “워싱턴 덜레스 공항에서만 지난해 11월말부터 합법적이고 유효한 서류를 소지한 최소 8명의 중국 학생이 이유 없이 미국으로부터 괴롭힘, 심문, 추방을 당했다”면서 “미국 법집행기관은 당사자의 정당한 권익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양국의 교류를 방해했으며 양국 합의를 심각하게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이 미국에 있는 중국 유학생과 학자들의 안전과 정당한 권익을 효과적으로 보호하겠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왕 대변인은 “중국과 미국은 인문 교류와 인적 교류를 가로막는 장애물을 제거하고 국가 안보와 중국 국민의 정당한 권익을 수호하기 위해 결단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힐링 미소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