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노벨타운 조성 등 울산 7대 공약 발표

22일 울산시청 기자회견 “울산, 경제·문화·교육의 중심도시로 도약해야”
  • 등록 2017-04-22 오전 10:28:30

    수정 2017-04-22 오전 10:28:30

22일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가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산지역 대선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22일 “울산은 경제·문화·교육의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과감한 발걸음을 시작해야 한다”며 울산 7대 공약을 발표했다.

유 후보는 이날 오전 울산시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울산은 대한민국 산업화의 도시”라면서 △산재모(産災母) 병원 건립으로 산재의료기술 경쟁력 강화 △대중교통 활성화 위한 무가선(無加線) 트램(tram) 건설 △노벨타운 조성 △울산 종합대학교 유치 △울산 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 △반구대암각화 보존과 세계문화유산 등재 △자동차·조선산업 기반 R&D 클러스터 조성 등을 제시했다.

우선 산재모 병원 건립과 관련, “2015년 산업재해자 약 9만명 중 3만4천명이 신체장애를 겪고 있다. 산재보험금만 4조 8백억원에 달해 국가적 손실이 막대하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울산과학기술원(UNIST)와 연개한 R&D기반의 ‘산재모(産災母) 병원’을 설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7대 광역시 중 울산의 자가용 비율은 가장 높으나 대중교통 수단 서비스율은 가장 낮다”면서 도시철도 시스템 중 가장 저렴한 ‘무가선 노면 트램’ 건설을 제시했다. 또 “울산과학기술원을 중심으로 연구, 개발, 주거, 산업경제, 문화복지 등의 기능이 복합된 자족 신도시가 필요하다”며 노벨타운 조성을 통한 첨단과학 기술의 메카로 육성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아울러 종합대 유치 의사도 밝혔다. 유 후보는 “울산은 고교 졸업생 대비 입학정원이 37.4%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외지 대학으로 진학하고 있다”며 ‘울산지역 종합대학교 유치’를 약속했다.

유 후보는 이어 “김해신공항 건설, 울산권역 내 고속도로와 간선도로 연계 강화로 교통 혼잡을 해소해야 한다”며 울산 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 방침을 밝혔다. 또 “국보 제285호인 반구대 암각화가 침수와 노출을 반복하며 손상이 빨라지고 있다”며 반구대 암각화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추진을 약속했다. 이밖에 인공지능(AI) 기반 수송기기 핵심부품 생산거점 도시 육성과 ‘국립 조선해양플랜트 연구원’ 설립도 공약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