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스코드 故은비 엄마 "(권)리세는 은비가 지켜주고 갈 것" 먹먹

  • 등록 2014-09-04 오후 3:42:26

    수정 2014-09-04 오후 3:42:26

[이데일리 e뉴스 우원애 기자] 빗길 교통사고로 사망한 레이디스코드의 멤버 故 은비양의 어머니가 “리세는 은비가 지켜주고 갈 것”이라고 말해 주변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4일 한 매체에 따르면 레이디스코드의 멤버 故 은비양의 어머니는 같은 그룹의 멤버 권리세의 상태가 위중하다는 소식에 “리세는 괜찮을거에요. 걱정마세요. 우리 은비가 리세 지켜주고 갈거에요”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우리 은비는 꿈을 이루고 떠난 행복한 아이다”라고 덧붙인 것으로 전해져 팬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했다.

오늘 의식을 되찾은 이소정 어머니 역시 사고 직후 “소정이는 그래도 괜찮은것 같다. 권리세 어머니 오기 전에 권리세부터 지켜달라”고 주변 사람들에게 호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권리세
그러나 멤버들과 가족들의 안타까운 기도에도 리세는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사고로 뇌를 크게 다친 리세는 사고 직후 10시간이 넘는 수술을 받았으나 수술 도중 과다출혈로 혈압이 낮아져 수술을 중단하고 중환자실에 옮겨졌다. 의료진은 중환자실에서 경과를 지켜 본 후 추후 수술 일정을 잡을 예정이다.

▶ 관련기사 ◀
☞ `이병헌 협박녀` 글램 다희 구속, 해외도피 계획 드러나..최고 무기징역?
☞ 미혼女, 명절 스트레스 질문 "결혼 언제해?" 제친 1위는?
☞ 女 "31~32세때 `결혼이 가장 절실해`"..왜?
☞ 로또 1등 당첨자 스펙은?..월 소득 300만원, 40대 기혼男
☞ `호날두 여친` 이리나 샤크, 끈 비키니 입고 엎드린 채..
☞ `호날두 여친` 아찔한 비키니 셀카..풍만한 몸매 `후끈`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힐링 미소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