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연정훈 "우린 망했어!" 좌절…무슨 일?

  • 등록 2021-11-06 오후 4:19:23

    수정 2021-11-06 오후 4:21:14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1박 2일’ 멤버들이 전쟁 같은 ‘팀워크’ 대결을 시작한다.

7일 방송되는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순천에 갈 때’ 특집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진다. 순천 바다로 향한 멤버들의 좌충우돌 여행기가 담길 예정이다.

최근 촬영 당시 멤버들은 ‘야야’(야외에서 야외) 취침이 걸린 잠자리 복불복 대결에 나섰다. 각자의 짝꿍과 함께 찰떡같은 팀워크를 발휘해야만 ‘야야’ 취침을 피할 수 있었다.

이 가운데 ‘열정훈’ 연정훈과 ‘허당’ 김종민은 못 말리는 불협화음으로 난항을 겪었다. 본격적인 대결에 앞서 연정훈과 김종민은 치밀하게 머리를 굴리며 작전을 짰지만, 연정훈은 계획과는 다른 김종민의 종잡을 수 없는 행보에 “우린 망했어!”라며 좌절했다.

‘희망 없는 삼촌’ 모드로 돌아온 연정훈은 급기야 모든 것을 해탈하고 미션 중도 포기 선언까지 했다. 이에 문세윤은 “최악의 조합이네”라며 고개를 내저었다.

반면 형들과 달리 ‘막내즈’ 딘딘과 라비는 죽이 척척 맞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급기야 딘딘은 라비에게 “우린 결혼해야 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리얼 야생 로드 ‘1박 2일’은 7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고정 출연자였던 배우 김선호는 최근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뒤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힐링 미소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