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바이오, 경구용 치매치료제 中 임상 3상 IND 신청

AR1001 글로벌 3상, 미국-한국 이어 중국도 포함
  • 등록 2023-09-07 오전 9:26:35

    수정 2023-09-07 오전 9:26:35

[이데일리 송영두 기자] 아리바이오는 최근 중국 국가약품관리감독국(NMPA) 산하 의약품평가센터(CDE)에 AR1001 알츠하이머병 임상 3상 시험계획(IND) 신청을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중국 임상은 현재 총 환자 수 1250명 규모로 진행 중인 경구용 치매치료제 AR1001의 글로벌 임상 3상 Polaris-AD의 일부다. 중국에서는 100~15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최종 임상을 수행할 예정이다.

정재준 아리바이오 대표는 “글로벌 마켓에서 중요한 국가 중 하나인 중국 시장 진출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이미 진행 중인 글로벌 임상 3상에 중국을 포함하기로 결정했다” 며 ”이는 세계 주요 시장을 모두 포함하는 글로벌 신약개발에 대한 당사의 굳은 의지”라고 소개했다.

이어 “중국 국가약품관리감독국(NMPA)의 엄격한 관리 및 규제 프로세스로 인해 IND 신청에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최근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중국 파트너 기업들과의 기술이전 및 사업화에 대한 의지가 임상 3상 신청에 중요한 영향을 발휘했다”고 설명했다.

아리바이오는 중국 임상 신청을 마무리하는 한편 유럽 임상 신청도 차질없이 준비 중이다.

지난 6월 유럽의약품청(EMA)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에 AR1001 유럽 임상 3상 프로토콜에 대한 과학적 사전검토 (Scientific Advice)를 신청했다. 이후 CHMP로부터 Polaris-AD 임상 3상 프로토콜 및 허가용 임상 디자인 전반에 동의하는 긍정적인 의견서를 받았다.

2023년 하반기 안에 유럽 임상시험계획서를 제출하면 2022년 말 미국에서 시작한 Polaris-AD 알츠하이머병 글로벌 임상 3상은 한국(임상시험 허가 완료), 중국 그리고 유럽까지 확장하게 된다.

아리바이오 미국 지사 제임스 락(James Rock) 최고임상운영책임자 (CCOO)는 ”글로벌 임상 3상의 효율적인 운영과 성공을 위해 한국 본사 및 미국 지사에 임상경험이 많은 유능한 인재들을 지속적으로 영입하여 모든 시스템을 구축했다” 며 “한국과 미국에서 AR1001의 효능을 알아본 환자와 가족들의 연락이 이어지고 있다. 이 약이 하루 빨리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임직원 모두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김호중 고개 푹
  • 칸의 여신
  • 작가 하지원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