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조진래 죽음에 “文 정치보복 때문..대한민국 장래 두렵다”

  • 등록 2019-05-25 오후 4:27:46

    수정 2019-05-25 오후 4:27:46

홍준표 정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진래 전 국회의원의 사망과 관련해 정치보복 목적의 수사로 인한 압박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조 전 의원은 25일 오전 8시5분께 경남 함안군 법수면에 있는 친형의 집 사랑채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 흔적이 없고, 현장에서 노끈이 발견된 점으로 미뤄볼 때 조 전 의원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조 전 의원은 경상남도 정무부지사로 재임하던 당시, 산하기관인 경남테크노파크 센터장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조건에 맞지 않는 대상자를 채용하는 데 관여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전 의원이 숨져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할 예정이다.

조 전 의원의 별세 소식이 알려진 후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 전 의원이 정권 차원의 보복 수사를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내세웠다.

홍 전 대표는 “정권이 바뀐 직후부터 지난 2년 동안 문재인 정권은 (대선에서) 같이 경쟁했던 내 주변을 샅샅이 털었다. 경남도청 공직자들은 아직도 조사를 계속하고 있고 심지어 대법원에서 세 번이나 승소한 진주의료원 폐업 과정까지 조사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와 대학 동문이라는 이유로 억지 수사를 감행해 KAI(한국항공우주산업)의 하성용 사장을 무너지게 했고, 나와 일했던 경상남도 공무원들은 죄다 좌천시키거나 한직으로 물러나게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급기야 오늘 경상남도에서 정무부지사, 정무특보, 경남개발공사 사장을 했던 조진래 전 국회의원이 자신이 하지도 않은 채용 비리 수사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며 “참으로 못되고 몹쓸 정권”이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정치보복에만 혈안이 돼 보복 수사로, 수사 압박으로 자살을 한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되느냐”며 “계속 그렇게 정치보복만 하다간 국민들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충고했다. 이어 “날 잡기 위해 내 주변을 아무리 조작해 털어 봐도 나오는 게 없을 것”이라며 “보복의 악순환으로 초래될 대한민국의 장래가 참으로 두렵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