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민희에 마음의 빚" 조국에…정유라 "내로남불 끝판왕"

  • 등록 2022-05-28 오후 7:10:12

    수정 2022-05-28 오후 8:36:20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국정 농단’ 사건으로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 씨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6·1 지방선거에서 경기 남양주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응원하는 글을 올리자 “내로남불 끝판왕 절대 뽑지 말라”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씨는 28일 페이스북에 자신도 남양주시에 거주하는 사실을 밝히면서 조 전 장관과 최 후보에 대해 날선 반응을 보였다.

먼저 정씨는 “진짜 웃긴다. (조국) 장관님도 교묘하게 편집까지 하셔서 남의 페이스북 유출했다”며 “그렇게 따지면 내가 조사받을 때 불법 유출된 증거가 몇 개일까요. 왜 그건 조사도 안 했을까요”라고 물었다.

이어 그는 “왜긴요. 내로남불이니까. 내 딸 일기장 압수하는 건 잘못이지만 남의 딸은 여권이 까지던 카톡 대화가 까지든 상관없는 거니까. 그게 바로 민주니까”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씨는 최 후보를 향해서도 “승마 특기자 특히 고등학생이 몇 명이나 있는 줄 아시느냐. 전국에 많아 봐야 1년에 한 명일 것”이라며 “이화여대는 없던 전형을 만들었다면서 그렇게 절 비난하시더니 (조 전 장관 딸이) 의대가서 장학금 받는 건 유감 없으신가 보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대한민국 역사상 고교 3학년 여성이 승마로 아시안 게임 메달 가져온 적은 제가 알기론 저밖에 없다”며 “특기생이 전형 만들어 대학에 간 건 유감이시고 딴 건 아니냐”고 거듭 비판했다.

나아가 정씨는 “마침 짜릿하게도 저도 남양주”라며 “남양주 시민 여러분, 내로남불 끝판왕 절대 뽑지 말아달라. 내로남불의 대상이 본인이 되지 않으리란 법 없다”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조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최 후보에게 마음에 빚이 크다면서 “아무 도움도 드리지 못하니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내 딸의 고교 생활기록부는 불법유출되었고, 이후 거기에 적혀 있는 인턴·체험활동의 일시 등에 대한 초정밀 수사가 이루어졌다”며 “그러나 이 불법유출자에 대한 수사는 중단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검찰이 이 생활기록부를 공개한 주광덕 의원(검사 출신)에 대한 통신영장을 기각한 것이 주요 이유였다”며 “주 의원의 통신 내역만 확인하면 불법유출자를 쉽게 확인할 수 있었을 것이다. 이에 대해 당시 언론은 아무 지적도 하지 않았다. 이상 모두 희한한 일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은 “그런데 바로 이 주광덕 전 의원이 남양주 시장으로 출마했다”며 “최민희 전 의원이 맞서 싸우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열렬한 언론개혁운동가, 야권통합운동가였던 그는 한동안 정치활동을 하지 못했다”며 “그 와중에 서초동 촛불집회 초기부터 헌신적으로 참여하여 ‘촛불 국민 언니’라는 별명을 얻었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