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노키오' 수습기자 4인방, 생고생 3종세트 공개 '폭소'

  • 등록 2014-11-27 오후 4:39:31

    수정 2014-11-27 오후 4:39:31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피노키오’ 이종석-박신혜-김영광-이유비의 ‘수습 생고생 3종세트’가 공개됐다.

SBS 수목 드라마 ‘피노키오’측은 27일 수습기자가 된 최달포(이종석 분)-최인하(박신혜 분)-서범조(김영광 분)-윤유래(이유비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5회에서 달포와 유래는 YGN 보도국에, 인하와 범조는 MSC 보도국에 입사하며 기자생활을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기자가 된 네 사람이 어떤 에피소드를 만들며 극을 이끌어 나가게 될지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달포-인하-범조-유래의 경찰서 생활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지친 기색이 역력한 네 사람은 며칠 동안 씻지 못한 듯 잔뜩 헝클어지고 떡진 머리로 경찰서 이곳 저곳을 누비고 다녀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동시에 코믹함이 물씬 느껴져 웃음을 빵 터트리게 한다.

우선 계단에 쪼그리고 앉아 허기를 달래고 있는 인하와 범조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인하는 삶은 달걀을 손에 들고 초점 없는 눈과 멍한 표정으로 식사를 하고 있고, 범조는 그 옆에서 방금 일어난 듯 퀭한 모습으로 삼각김밥을 손에 쥐고 있다. 두 사람의 모습은 처량하면서도 동기애를 느끼게 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사진= 아이에이치큐(IHQ) 제공
이와 함께 스펙터클한 기자실에 입성한 달포의 모습이 포착돼 기대감을 자아낸다. 사진 속에는 좁고 어수선한 기자실에 옹기종기 모여 잠을 청하고 있는 수습 기자들의 모습과 함께 구석에 몸을 새우처럼 웅크리고 잠을 자고 있는 달포의 모습이 담겨 있다.

발 디딜 틈 없는 기자실의 모습은 달포-인하-범조-유래의 고난과 역경의 기자생활을 예고하는 듯해 관심을 모은다.

이 밖에도 유래는 자신의 몸집만한 백팩을 메고 손에 취재수첩을 든 채 경찰관에게 조심스레 취재를 시작하고 있는 듯해 귀여움을 물씬 풍기고 있다.

‘피노키오’ 제작사 측은 “오늘 방송되는 6회에서는 달포-인하-범조-유래의 혹독하고 고생스런 수습 기자 생활이 코믹하게 그려진다. 네 사람 중 누가 가장 고생스런 수습 기자 생활을 잘 버틸지 지켜보는 것도 재미있는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오늘 방송되는 ‘피노키오’ 6회에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종석-박신혜-김영광-이유비가 주연을 맡은 ‘피노키오’는 거짓이름으로 사는 남자와 거짓말을 못하는 여자의 청춘 성장 멜로로 오늘(27일) 밤 10시 SBS를 통해 6회가 방송된다.

▶ 관련기사 ◀
☞ '피노키오' 진경, 박신혜 '당황+고민' 하게 만든 이유는?
☞ '피노키오' 박신혜, 촬영장서 김영광과 훈훈 인증샷 "이 오빠 너무 커요"
☞ '피노키오' 비하인드 컷, 배우들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
☞ '피노키오' 이종석-박신혜, 식빵 키스신 '설렘 지수 UP'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줄 길게 선 김호중 공연장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