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닭 매장 바닥에 널브러져"…유명 치킨점 위생 상태 ‘경악’

소비자 폭로로 알려져
본사, 치킨 쿠폰 10장과 현금 건네
해당 매장 위생 비판에 매물로 나와
  • 등록 2024-05-18 오후 6:37:03

    수정 2024-05-21 오전 8:48:24

[이데일리 채나연 기자]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에서 요리에 필요한 생닭들을 더러운 바닥에 방치한 사실이 알려지며 공분을 사고 있다.

바닥에 널브러진 생닭(사진=연합뉴스)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3월 서울에 사는 A씨는 미리 주문한 치킨을 가지러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집에 갔다.

A씨가 도착했을 당시 주방에서 직원들이 튀김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문제는 직원 발 주변 바닥에 생닭들이 널브러져 있었다. 이를 발견한 A씨는 즉시 사진을 찍어 온라인 카페에 올렸다.

A씨는 “닭들이 더러운 매장 바닥에 비닐만 깐 상태로 방치되고 무감각한 직원들이 양념하고 튀기고 오가는 모습을 보게 됐다. 더러운 바닥에 뒹구는 치킨이 소비자들의 입으로 들어간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해당 프랜차이즈 본사는 A씨를 찾아가 치킨 쿠폰 10장과 현금까지 지급했고, 논란이 된 해당 매장에 영업정지 3일과 특별교육 2일 등의 조처를 해 5일간 영업을 못 하게 했다.

해당 매장은 비위생 실태가 알려져 영업이 어렵게 됐고 결국 매물로 나온 상태다.

A씨는 “대형 프랜차이즈가 돈으로 진실을 은폐하고 소비자를 농락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비슷한 일들이 있었을지 궁금하다”고 했다.

해당 업체 측은 “이번 일로 고객 여러분과 치킨 매장을 운영하는 점주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면서 “고객에게 조치 사항을 설명해 드렸고 문제점을 시정할 기회를 주신 데 대한 고마움의 뜻으로 소액의 성의를 표시했다”고 매체에 전했다.

이어 “(문제가 된 매장은) 본사로부터 생닭을 받아 냉장고로 옮겨 넣는 과정에 잠시 바닥에 놔두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위생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 고객이 안심할 수 있는 치킨 프랜차이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눈물 참다 결국..
  • Woo~앙!
  • 7년 만의 외출
  • 밥 주세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