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고영, 코로나19로 실적 하향 조정…목표가↓-하나

  • 등록 2020-03-30 오전 8:30:36

    수정 2020-03-30 오전 8:30:36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30일 고영(098460)에 대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올해 실적을 하향 조정하면서 목표주가도 12만원에서 10만원으로 16.7% 내려 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 고영의 영업이익을 396억원에서 315억원으로 20% 하향 조정한다”며 “이는 전방산업 중에서 자동차향 수요가 둔화된 것과 지역별 시장 중에서 미국·유럽(2019년 매출비중 40% 이상)에서의 코로나1999 확산 속도가 빨라진 점을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특히 “연초 이후 고영의 시총은 1조5000억원까지 상승했다가 코로나19 발발 이후 1조원을 하회하는 수준까지 하락하기도 했다”며 “고영의 기업가치에 가장 크게 영향을 끼친 요인은 아날로그 반도체 공급사의 실적 가이던스 하향 조정 또는 철회 발표”라고 판단했다.

고영의 고객사가 1000곳 이상으로 다양하고 전 세계에 분포되어 있어, 아날로그 반도체 공급사처럼 글로벌 수요가 실적에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즉, 글로벌 수요에 대한 우려가 고영의 시총에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그는 “2019년 무역분쟁, 2020년 코로나19 사건 이후 전 세계적으로 리쇼어링(해외에 진출했던 제조 기반을 다시 국내로 돌아오도록 하는 정책)과 노동집약적 생산라인의 자동화를 본격적으로 전개할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 생산방식의 구조적 변화에 따른 수혜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