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대.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신약개발' 위한 업무협약 체결

연구인력 교류를 통한 인적 네크워킹 강화
신약개발 역량과 임상분야 전문성 접목, 국내 신약개발 가속화 기대
  • 등록 2015-01-29 오전 8:44:28

    수정 2015-01-29 오전 8:44:28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연세대 의과대학(이병석 학장)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하킴 자바라 소장)가 28일 경기도 판교테크노밸리에 위치한 한국파스퇴르연구소 대회의실에서 ‘신약개발 연구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체결을 통해 연세대 의과대학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각종 질환에 대한 치료제 개발, 신약 후보군의 효능 및 안정성 평가, 공중 보건 향상을 위한 약물 개발, 약물 내성 연구, 초고속·대용량 시각화 약효탐색(High Content Screening, HCS)을 위한 영상기술 개발 등에 대해 협력한다.

또한 바이오 과학기술 분야의 전문인력 양성, 박사과정 학·연 협동과정, 두 기관이 보유한 연구자원 활용 등을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양 기관의 연구진이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구축한 HCS 시스템 기반의 혁신적인 신약개발 기술 플랫폼을 활용, 치료제 개발을 위한 협동연구를 진행한다.

또한 방문 연구원 및 겸임 교수 파견 등의 인력교류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며, 아울러 프랑스 파스퇴르연구소 및 전 세계 32개의 파스퇴르 연구소와의 국제적 연구 네트워킹도 연계할 예정이다.

이병석 학장은 “이번 연구협력 체결을 계기로 연세대 의대의 임상분야 전문성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신약개발 역량이 접목, 국내 신약개발을 가속화하는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하킴 자바라 소장은 “연세대 의과대학과 새로운 협력을 구축하게 되어 매우 기쁘며, 세계적 수준의 임상분야 연구자들과의 교류를 기대하고 있다”며 “뛰어난 임상분야 연구자들과의 협력을 통해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감염성 질환 분야 중개연구를 효과적으로 가속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피력했다.

이병석 연세대 의과대학 학장(왼쪽)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하킴 자바라 소장이 신약개발연구협력에 대한 양해각서에 사인한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 관련기사 ◀
☞ 세브란스병원, 환자와 보호자가 모은 성금 애란원에 전달
☞ 소프트센, 연세대 의료원 의료정보시스템 고도화 사업 구축계약
☞ 종근당, 복합신약 도전장..체질개선 승부수
☞ 당뇨 환자, 겨울철 족부 관리에 더욱 신경 써야
☞ 당뇨, 비만, 고혈압 등 만병의 원인 대사성질환… ‘해독’이 우선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